•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19.2℃
  • 구름조금서울 20.3℃
  • 구름조금대전 20.4℃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조금울산 19.3℃
  • 구름조금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조금고창 20.9℃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15.9℃
  • 구름조금금산 16.7℃
  • 구름조금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6.2℃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안병훈, AJGA와 함께 안병훈 주니어 챔피언십 개최

URL복사

- 최경주에 이어 AJGA 주니어 대회 주최
- 2019년 프레지던츠컵 참가로 받은 기금 활용하여 대회 개최
- 향후 국내 주니어 선수도 초청할 계획 밝혀

 

G.ECONOMY(지이코노미) 김대진 기자 | PGA투어의 안병훈(대한민국)이 미국 주니어 골프 협회(American Junior Golf Association, 이후 AJGA)와 함께 ‘안병훈 주니어 챔피언십(Ben An Junior Championship)’을 개최했다.

이 대회는 그가 자라며 받은 많은 도움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하는 취지로 올해 신설되었으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위치한 오렌지 트리 컨트리클럽에서 지난 9월 8~11일 열렸다.


“오랜 시간 꿈꿔온 일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한 안병훈은 2019년 프레지던츠컵에 참가하여 받은 기금을 사용하여 이번 대회를 개최했다.

그는 “프레지던츠컵팀에 선발된 이후, 꼭 AJGA에 그 돈을 사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프레지던츠컵이 열린 2019년에 몇 명의 한국 주니어 골퍼들을 집에 초청한 적이 있다. 아이들과 함께 연습하고 시간을 보내면서 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뻤다. 아이들이 잘 되는 것이 중요하고,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으로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나에겐 정말 큰 의미다”라고 덧붙였다.


안병훈은 “아이들과 함께 놀고 연습하는 시간이 즐거웠다. 그들에게 무언가를 가르쳐주며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뻤다. 아이들과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하루 종일 시간을 보내며, 골프에 대한 팁을 주곤 했다. 내가 그들의 나이 때, 프로 선수들이 나에게 도움을 주고 팁을 주는 것은 정말 큰 의미이자 도움이었다. 그들에게 무언가를 돌려줄 수 있어서 기쁘다”라며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또, “어렸을 때, AJGA 대회들을 많이 나갔다. 매년 10~12개 정도에 참가한 것 같다. 그때를 회상하면, 참 즐거웠다. 다 내 나이 또래 골퍼들이었는데, 정말 실력이 좋은 선수들이었다. 나보다 실력이 뛰어난 선수들은 큰 자극제였다. 항상 나보다 뛰어난 선수들이 많았다”라며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다른 지역과 다른 코스에서 대회들이 열렸기 때문에, 더 도움이 되었던 것 같다. 실력이 출중한 다른 주니어들에게서 배울 점이 많았고, 이를 통해 배운 것이 정말 많았다. 골프에 대해서는 물론 골프장에서의 매너도 뿐만 아니라, 미디어 상대로 어떻게 인터뷰를 해야 하는지도 배웠다. 전체적으로 배운 것이 많다. 이런 경험들이 내가 U.S. 아마추어에서 우승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다”라고 하며 AJGA에서의 경험을 통해 얻은 것들을 설명했다.

 


안병훈은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회 개최까지 어려움도 있었다. 하지만, 10년, 15년, 최대한 오랜 기간 이 대회를 개최하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한국에 있는 주니어 선수들이 이 대회를 통해 미국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 그들이 성장하며 실력을 쌓아가는 것도, 프로로 전향하는 것도 보고 싶다. 그들과 함께 투어를 뛰면 좋겠지만, 그건 장기적인 목표이고, 일단 지금으로선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이 만족스럽다. 아이들 또한 이 기회를 통해 많은 것을 얻었으면 좋겠다. 미래에 훌륭한 프로골퍼로 그리고 좋은 사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