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5.9℃
  • 맑음대전 15.1℃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6.7℃
  • 구름조금부산 17.8℃
  • 맑음고창 14.9℃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2.6℃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5.0℃
기상청 제공

황선홍 감독 “과감하고 창의적인 플레이 유도할 것”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최태문 기자 | “과감하고 창의적인 플레이가 경기장에서 나와야 한다.”


황선홍 남자 U-23 대표팀 감독이 2022 AFC U-23 아시안컵 예선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남자 U-23 대표팀은 25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예선에 참가하기 위해 11일 파주NFC에 소집됐다. 황선홍호의 첫 국제 대회다.


황선홍 감독은 소집 소감에 대해 “K리그 순위 다툼이 치열한 가운데도 소집에 응해준 구단들에 감사하다”고 밝힌 뒤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짜임새 있는 경기로 경기를 지배하면서 많은 골을 넣고 싶다”고 말했다.


예선 H조에 속한 한국은 25일 필리핀, 28일 동티모르, 31일 싱가포르와 차례로 맞붙는다. 11개 조로 나뉘어 치러지는 예선에서 각 조 1위 팀과 2위 팀 중 상위 4개 팀이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개최되는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1999년생부터 2002년생까지의 젊은 선수들을 이끌어가는 것에 대해 황선홍 감독은 “에너지가 있는 선수들이라 그것이 경기장에서 속도감으로 나타나고 과감하고 용감한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 중요하다. 그 부분을 강조해 창의성 있는 플레이가 경기장에서 많이 나오도록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황선홍 감독은 “젊은 선수들이라 자신의 생각을 과감히 표출하는 밝은 면이 있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그런 부분을 잘 수용하고 어우러져 밝은 분위기 속에서 훈련과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자 한다”며 선수들과 눈높이를 맞추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아마추어 축구를 지도했던 황선홍 감독은 “선수들을 내 틀에 맞추는 것보다 내가 그들의 틀에 들어가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며 선수 지도에 대한 새로운 영감을 얻었음을 전했다.


[뉴스출처 : K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