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흐림강릉 7.1℃
  • 맑음서울 6.9℃
  • 연무대전 5.9℃
  • 구름조금대구 8.4℃
  • 구름많음울산 10.2℃
  • 연무광주 8.2℃
  • 맑음부산 9.9℃
  • 구름많음고창 4.5℃
  • 연무제주 11.7℃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9.6℃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강상범 칼럼  39] 올바른 하체 동작을 위한 다리 근육 사용법은?

URL복사

[강상범 칼럼  39] 올바른 하체 동작을 위한 다리 근육 사용법은?

 

 이전 칼럼에 하체의 동작에는 회전이 없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히프 턴(Hip turn)이라는 동작은 원인이 아닌 결과라고 설명하였다. 따라서 허리를 회전하려는 동작은 지나친 회전을 초래할 수 있다.

 

             [모델: 강하빈, 히프 턴 동작을 지양한다]

 

그리고 골프의 스윙 특성 상 하체의 근육이 주로 사용되는 근육 부위와 다르다. 일상생활에서 걸을 때 주로 사용되는 다리의 근육은 정면과 후면 부위이다.

 

       [앞으로 걸을 때 사용되는 다리 근육은 앞과 뒤이다]
 

그래서 다운스윙 때 엉덩이와 우측 무릎이 앞으로 튀어나와 축을 유지하기가 힘들고 무게 중심의 이동이 앞으로 옮겨지는 실수를 한다. 축을 유지하기 위해 엉덩이를 계속 뒤로 유지하는 것보다 올바른 다리의 사용을 연습하는 게 더 효율적일 수 있다.

 

                [엉덩이와 무릎이 앞으로 쏠린다]

 

 따라서 올바른 다리의 사용은 무게 중심뿐만 아니라 ‘축의 유지’에도 영향을 미친다.
골프 스윙은 앞으로가 아닌 측면으로 움직이는 만큼 ‘꽃게’의 움직임과 비슷하다.

 

   

                               [골프 스윙은 옆으로 이동하면서 스윙한다]


 즉 옆으로 움직이기 위해서는 양다리의 좌측 측면의 사용을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양다리의 측면을 느끼면서 하체를 사용하면 스쿼트(squat)와 점프턴(jump turn)이라는 어려운 동작을 만들지 않아도 좌측으로 무게중심 이동과 우측 무릎의 측면 이동으로 인한 ‘축의 유지’가 용이하다.

 

                     [오른쪽 무릎이 옆으로 이동]

 

 스윙은 하체를 고정할 때와 하체를 사용할 때로 나뉜다. 기본 스윙은 하체를 사용하는 동작인 만큼 올바른 다리 근육 사용으로 하체가 편안한 스윙을 만들어야 한다. 
 ‘한글골프’의 하체 동작은 꽃게의 움직임과 비슷하다. 

 

 

 

강상범 프로 프로필

 

성균관대 화학공 졸

제주대 일반대학원 스포츠심리학 박사과정

'한글골프'저자

KPGA 프로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

2019년 KPGA교육컨퍼런스 강사

2019년 국민대 스포츠대학원 특강

제주대 평생교육원 강사

골프관련 특허등록

다수의 프로 배출 및 프로그램 개발

제주대 골프아카데미 소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