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5.5℃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0.8℃
  • 맑음대구 22.6℃
  • 맑음울산 21.7℃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6.8℃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디스크 질환 아님에도 허리 엉덩이 통증이라면, 이상근증후군 의심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이대희 기자 |  허리디스크가 아님에도 허리와 엉덩이가 아프고 다리가 저리면 이상근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 증상이 허리디스크와 비슷해 헷갈릴 수 있다.

 

해당 질환은 골반과 대퇴골을 잇는 고관절 안쪽에 있는 근육 가운데 하나인 이상근이 두꺼워지거나 골반이 틀어졌을 때 좌골신경을 압박하면서 저림이나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

 

만약 고관절의 움직임이 바깥쪽으로만 가능하고 안쪽으로는 움직이기 어렵다면 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허리와 사타구니, 허벅지 뒤쪽, 다리, 발 등에 통증이 발생하고 저림, 당김 등의 양상 보인다. 배변 시 항문 또는 꼬리뼈 부근에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주로 다리를 꼬고 앉거나 양반다리를 하는 등 잘못된 자세와 반복된 동작 등으로 발병하게 된다. 또 엉덩이나 허리 아래 부위에 외상을 당했을 때도 발생할 수 있다. 환자 스스로 허리디스크와 협착증, 좌골신경통 등의 질환과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한 명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를 진행할 수 있어야 한다.

 

초기라면 도수치료 등과 같은 비수술적인 치료로 개선을 꾀할 수 있는데, 이는 전문치료사가 손이나 보조 기구를 이용해 손상된 근육과 인대 등의 통증을 개선하고, 틀어진 척추관절을 바로잡아주는 방법이다. 질환의 회복은 물론 자세 교정과 근력 강화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마취나 절개가 필요 없어 고령의 환자, 당뇨와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임산부도 진행이 가능하고 허리통증을 비롯해 골반틀어짐, 거북목,척추측만증 등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활용된다.

 

적지 않은 경우가 마사지와 이를 혼동하기도 하지만, 이는 해부학적 지식과 의료적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되는 치료의 영역이다. 통증의 원인을 찾고 이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풍부한 임상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한 치료사와의 상담 및 진행이 중요하다.

 

예방을 위한 일상의 노력도 중요한데, 양반다리와 다리 꼬기 등의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틈틈이 엉덩이 부위의 스트레칭을 통해 긴장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도움말 : 홍천 삼성통증의학과 한상주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