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5℃
  • 흐림강릉 14.9℃
  • 흐림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5.1℃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5.7℃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7.5℃
  • 흐림고창 14.4℃
  • 제주 17.3℃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6℃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진행성 질환 퇴행성관절염, 자연 치유 어려워…조기 치료해야

 

G.ECONOMY(지이코노미) 신수지 기자 |  만리동에 거주하는 H씨는 나이가 들며 무릎 건강이 좋지 않아 걱정이다. 평소 활동적인 취미를 가진 H씨였지만 찌릿하고 욱씬한 무릎 통증으로 인해 일상의 불편함이 커져 취미 역시 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의 퇴행성 변화로 관절을 구성하는 뼈와 인대 등 다양한 조직에 손상이 발생하고 염증 및 통증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주로 무릎에 발생하고, 노화와 연관이 깊다고 알려졌지만 최근에는 관절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젊은층에서도 발병율이 높아지고 있다.

 

연골은 체중 부하와 압력을 자주 받게 되면 퇴행하는데, 한번 손상된 무릎 연골은 회복이 어렵다. 초기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통증이 나아져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진행형 질환이기 때문에 방치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될 위험이 높다.

 

따라서 운동치료 등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초기에는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치료해야 한다. 만약 이 시기에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했다가 상태가 악화되면 조금만 움직여도 통증이 심해 일상생활이 불편해질 뿐만 아니라 다리 모양이 변할 수도 있다.

 

치료만큼 중요한 것은 일상 속 자세를 바르게 유지하는 것이다. 손빨래, 오리걸음, 토끼뜀 등 무릎에 무리를 줘 관절에 좋지 않은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특히 과체중일 경우에는 정상 체중보다 관절에 가는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체중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

 

초기를 넘어 중기~말기에는 무릎 관절 운동 범위가 감소하고 무릎이 점차 붓는다. 이외에 연골이 닳고 모양이 변할 경우 무릎 관절에서 마찰음을 느낄 수도 있다. 무릎 퇴행성관절염 중기까지는 프롤로테라피, 등의 보존적 치료로 통증 호전이 가능하다.

 

그 중 체외충격파 치료는 높은 강도의 에너지가 근육, 인대, 연골 등의 통증 부위에 충격을 가해 염증 반응을 줄인다. 병변 부위에 일시적인 미세 손상을 일으켜 신생 혈관의 생성을 유도하기 때문에 조직 재생 효과도 볼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그러나 치료 시에는 개인의 통증 정도에 따라 에너지 강도가 달라지고, 치료 후 일시적으로 통증이 심해지거나 편두통, 경미한 피부 발진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전문의와 충분히 상담 후 치료해야 한다.

 

도움말 : 서울에이스통증의학과 고원혁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