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7.8℃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20.1℃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7.6℃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일자목 및 거북목 증후군, 목디스크 발병 위험 높일 수 있어

 

G.ECONOMY(지이코노미) 신수지 기자 |  머리를 받치는 목은 옆에서 봤을 때 자연스러운 C자 형태를 이룬다. 하지만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을 보기 위해 고개를 앞으로 쭉 내미는 행동 등은 목에 압박을 가하게 되고, C자 형태의 경추가 점점 펴지도록 한다.

 

이때 경추가 1자형 직선으로 곧게 뻗은 상태는 일자목이며, 어깨선을 기준으로 목이 거북이처럼 앞으로 빠져나온 상태는 거북목 증후군이라고 한다. 어깨가 앞으로 둥글게 말려 있고, 등이 굽어 있는 굽은 등 자세가 많은 편이다.

 

거북목 증후군은 평소 낮은 위치에 있는 모니터를 내려다보는 사람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모니터를 바라보기 위해 앞으로 고개를 숙이거나 몸을 움츠리게 되는데, 이 때문에 어깨가 둥글게 말린다. 뒷목 통증이나 어깨 통증,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일자목과 거북목 증후군을 방치하면 목디스크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목디스크는 경추 뼈와 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가 탈출, 신경을 압박하고 목과 어깨, 팔 등에 통증과 저림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목디스크는 초기에 뒤통수와 날개뼈 주변, 어깨 통증을 호소하게 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팔까지 이르는 신경까지 압박한다. 심하면 마비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이에 목디스크로 이어지기 전, 일자목과 거북목 증후군 증상이 의심될 때 교정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

 

일자목, 거북목 증후군은 비수술 치료인 도수치료를 적용해볼 수 있다. 도수치료는 전문가의 손을 이용해 척추를 교정하는 수기 치료 방법으로, 적절한 힘과 방향을 따라 손으로 누름으로써 척추의 이상을 교정한다.

 

도수치료는 신체 불균형을 해소할 수 있고, 주변 신경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 손상 회복을 도모한다. 또 마취 및 절개가 필요하지 않아 당뇨 및 고혈압 등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도 부담없이 치료받을 수 있다.

 

치료와 더불어 평소 생활습관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 오랜 시간 동안 고개를 푹 숙인 채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을 자제해야 하며 PC 모니터의 위치는 본인의 눈높이와 2/3 지점을 맞추고 바라보는 것이 좋다. 또 틈틈이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도움 된다.

 

도움말 : 종로 기찬통증의학과 박재홍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