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8℃
  • 흐림강릉 27.4℃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4.6℃
  • 흐림대구 28.2℃
  • 울산 24.4℃
  • 박무광주 23.0℃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3.0℃
  • 제주 25.2℃
  • 맑음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인공관절 수술, 비수술적 치료 어려울 때 적용

 

G.ECONOMY(지이코노미) 이장세 기자 | 퇴행성관절염은 초기에는 가벼운 증상으로 나타나고 통증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비수술적인 치료 방법으로 충분히 호전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관절은 혼자의 힘으로 다시 재생되지 않고, 한 번 손상과 퇴행이 이루어질 경우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게 된다는 특성 상 점점 퇴행하는 일만 있을 뿐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운 편인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사용량을 자랑하는 ‘무릎’ 관절은 몸의 하중을 지탱, 보행 시 사용되는 등 움직임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연골이 쉽게 닳게 된다. 이에 따라 관절이 서로 충돌하게 되면서 뼈, 인대가 손상을 입고 이내 염증 발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른 대표적 질환이 바로 ‘퇴행성 관절염’이다. 퇴행성관절염은 비교적 증상이 가벼운 초기에는 물리치료, 운동치료, 줄기세포 주사치료 등으로 개선하면서 통증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연골이 거의 닳아서 없어진 관절염 말기에는 비수술적인 치료 방법으로도 큰 효과를 보지 못하기 때문에 무릎 인공관절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인공관절 수술은 인체에 무해한 금속, 특수 플라스틱으로 이루어진 인공관절로 치환하는 방법으로, 기존 연골을 대체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해당 치료는 추가적인 조직 손상과 염증을 예방할 수 있고 관절의 운동 범위가 회복될 수 있기 때문에 통증이 완화되고, 정상적인 보행과 움직임도 기대해볼 수 있는 방법이다.

 

무릎 관절을 오래 사용하기 위해서는 통증이 약할 때 치료를 시작해야 하며, 연골이 거의 다 닳아 없어진 경우 인공관절수술을 통해 연골을 대체해야 한다. 최근에는 3세대 인공관절수술을 통해 환자 개개인의 무릎 상태와 크기 등에 맞는 맞춤형 인공관절을 제작하여 삽입하는 수술 방법이 적용되고 있다. 해당 치료는 수술에 필요한 도구까지도 맞춤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환자의 무릎에 최적화된 맞춤 인공관절 수술이 이루어지게 돼 정확도가 높은 편이다.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은 “연골이 닳아지게 되면 혈액의 통행이 없고, 신경세포도 존재하지 않아 다시 재생되지 않는다. 약물, 주사치료를 진행해도 차도가 없는 단계이며 움직일 때마다 관절면은 서로 부딪혀 통증과 염증을 유발하게 된다”면서 “다만 인공관절도 많이 사용하면 수명이 단축될 수 있으며, 평균 20년 정도 사용이 가능하기에 65세 전후를 수술 적기로 따진다. 또한 연령대만큼 중요한 것은 정확한 위치로의 인공관절 삽입과 하지 정렬을 맞추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 안전성과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환자마다 다른 종합적인 상태를 고려해야 한다”면서 “생활 습관, 걸음걸이, 연령, 남은 연골의 양, 통증 정도 등을 확인하고, 3세대 인공관절수술에 대한 풍부한 임상 경험을 갖추고 있는 의료진이 직접 집도하여 수술을 진행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