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4.1℃
  • 흐림대전 15.1℃
  • 흐림대구 17.3℃
  • 흐림울산 15.8℃
  • 흐림광주 15.7℃
  • 부산 17.2℃
  • 흐림고창 14.3℃
  • 제주 17.3℃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9홀 29타 '버디 쇼' 박민지,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R 단독선두

- 김민주, 7개홀 연속 버디 성공하며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2위

 

양양=G.ECONOMY(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디펜딩 챔피언 박민지가 9홀 29타를 치며 시즌 두 번째 타이틀 방어 도전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주 평균퍼트 31.25를 기록하며 28위로 대회를 마치며 주춤한 박민지가 이번주 놀라운 퍼팅 능력을 되찾으며 단독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시즌 평균 퍼트수 30.3158인 박민지는 오늘 26개의 퍼트만 허락했다.

 

박민지는 10일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설해원GC(6,633야드/파 72)에서 열린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0억, 우승상금 1억 8천만 원)’ 1라운드에서 전반 9홀 29타를 기록하며 버디 9개, 보기 2개를 엮어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후반라인에서 시작한 박민지는 10번 홀 시작부터 연속 세 홀 연속 버디를 성공시켰다. 6번 홀에서 버디를 성공한 박민지는 7번 홀부터 3홀 연속 버디를 만들며 전반에 두 홀(4번, 6번)을 빼고 모든 홀을 버디로 만들며 전반을 마쳤다.

 

9홀 최소타 8언더파 기록에 1타 못 미쳤지만 9홀 7언더파 기록은 박민지에게는 처음 친 스코어였다.  

 

박민지는 후반 홀에도 전반 홀의 기세를 이어 첫 홀에서 버디를 만들었다. 이후 파를 이어간 박민지는 퍼트미스로 5번 홀에서 첫 보기가 나왔고 6번 홀에서도 보기를 범하며 후반에 1타를 잃고 더 이상 타수를 줄이지 못지만 다행히 8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잃었던 타수를 만회하고 후반을 마쳤다.

 

지난주 퍼트 안돼서 성적이 좋지 못했던 박민지는 “지난주에 퍼트가 아쉽게 안들어갔는데 아쉬운만큼 이번주에 다 들어간 것 같다.”며 지난 주 안됐던 퍼트가 이번주엔 “보상이 되는구나 생각하면서 재밌게 경기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박민지는 이번 대회 타이틀 방어를 성공하면 구옥희(3회), 강수연(2회), 김해림(2회)에 이어 한 시즌 두 번째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는 네 번째 선수가 된다.

 

올 시즌 데뷔해 신인왕 포인트 17위에 오른 김민주는 7홀 연속 버디를 몰아치는 기록을 세웠다. 그는 버디 9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며 박민지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김민주는 7개 연속 홀 버디가 “자신감을 갖는 기회가 될 것 같다.”며 “상금순위 30위 이내로 마무리하는 것이 첫 목표이다.”는 올시즌 목표를 말했다.

 

[사진=KLPGA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