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0℃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6.3℃
  • 대전 24.2℃
  • 대구 27.7℃
  • 울산 28.5℃
  • 광주 26.2℃
  • 흐림부산 28.7℃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4.9℃
  • 구름많음강화 26.0℃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27.9℃
  • 흐림거제 28.2℃
기상청 제공

"반세기전 한국이 그랬듯" 최빈국 라오스에 움트는 새마을금고 저축활동

 

G.ECONOMY(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라오스는 국민 1인당 GDP 2,514달러(대한민국 34,984달러, 2021년 말 기준)로 유엔 지정 최빈 국가(전 세계 48개국) 중 하나다.

 

현재 라오스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외화 부족으로 환율급등, 물가상승, 유류 부족 등 악재가 겹쳐 심각한 경제 위기 상황을 겪고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의 경우 대출을 받기 위해 금융기관에 가기 어려워 고리 사채업자 의존율이 높고, 유류 부족으로 농사일도 힘겨운 실정이다.

 

이와 같은 위기상황 속에서도 라오스 새마을금고 임직원들의 솔선수범으로 주민들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설득을 통해 저축 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3개의 새마을금고

라오스는 미얀마, 우간다에 이어 3번째 국외 새마을금고 설립 국가다. 2020년 12월 라오스 최초 금고인 ‘락하십성 새마을금고’가 설립된 이래 현재까지 3개의 새마을금고가 운영 중이다.

 

소액의 돈이라도 아껴서 저축하고, 마을 주민들이 새마을금고를 통해 모은 자금을 활용해 회원들의 생활자금이나 사업자금을 대출해주며 지역사회 개발을 끌어낸 사례들에서 희망을 본 것이다.

 

1960년대 한국이 그랬듯

특히, 비엔티안주 폰홍군에 위치한 라오스 최초 금고인 락하십성 새마을금고 이사장과의 인터뷰 내용이 상당히 인상적이다.

 

평소 고리 대출의 폐해와 빈곤의 악순환에 대해 고민하던 ‘생캄 폼사’ 이사장은 새마을금고 연수과정을 통해 마을 저축 운동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여성연맹위원들과 함께 주도해 주민들을 교육하고 저축을 독려하는 노력 끝에 라오스에서 최초로 새마을금고를 설립하게 됐다.

 

1960년대 한국의 초기 새마을금고 역시 근검절약과 저축에 대한 교육을 통해 마을 부녀회가 조직되고, 절미운동 등 저축 운동의 주축으로 발전했다. 반세기가 지난 2022년, 라오스에서 같은 상황이 재연되고 있다.

 

금고 임직원들의 무보수 헌신과 넘치는 열정, 대형 시장 인근이라는 우수한 입지까지, 락하십성 금고의 5년, 10년 뒤의 성장한 모습이 기대되는 이유다.

 

"소액이라도 저축"

폰홍군에 위치한 또 다른 금고인 남린 새마을금고는 마을 내 폰홍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생애 첫 저축습관’ 형성을 위해 한국환경공단의 폐기물 분리배출 사업과 연계하며 힘을 합쳤다. 학생들이 폐품을 재활용하고, 판매를 통해 얻은 수익을 ‘소액이라도 저축한다’는 취지에 공감한 새마을금고에서는 흔쾌히 학생들에게 별도 가입비나 통장개설비 없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발맞춰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앞으로도 라오스에 지속 가능한 금융포용 모델 시스템이 정착하고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각종 교육 및 컨설팅 등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대한민국 지역사회 개발사업을 이끈 성공적인 협동조합 모델”임을 강조하고 “더욱 적극적인 국제협력활동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희망으로 자리잡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이 이미 경험했듯 위기 속에서 더 빛을 발하는 것이 새마을금고 모델이다. 마을 주민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참여가 빈곤퇴치는 물론, 나아가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희망이 라오스에서 새마을금고를 통해 움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