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18.7℃
  • 구름많음대전 19.8℃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19.4℃
  • 구름많음광주 20.7℃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1.4℃
  • 흐림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제주 강풍 뚫은 지한솔, 막판 4홀 연속 버디로 역전 우승

- 지한솔 4연속 버디로 역전 우승

 

제주=G.ECONOMY(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지한솔이(26, 동부건설) 제주의 강한 바람을 뚫고 홀로 5타를 줄여 역전우승에 성공했다. 지한솔은 17번 홀(파4) 약 12미터 남짓한 버디 퍼트를 그대로 홀에 밀어 넣었다. 공동선두가 되는 순간이었다.

 

자신감을 얻은 지한솔은 18번 홀 세컨드 샷을 깃대에 맞추는 정확한 샷으로 버디 기회를 만들었으며 최예림(23)의 버디 퍼트가 실패해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지한솔은 7일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엘리시안 제주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엮어 5타를 줄이며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지한솔은 최예림을 1타차로 제치고 역전 우승하며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단독 3위로 출발한 지한솔은 1번 홀(파4)에서 버디를 성공시키며 선두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5번 홀(파4)과 7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했으나 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전반에 2타를 줄였지만 선두 최예림과 타수를 줄이기엔 부족했다.

 

지한솔은 후반 홀에서 12번 홀(파3)에서 보기를 범해 선두경쟁에서 멀어지는 듯했으나 15번 홀(파5)에서 버디가 추격의 불씨를 살렸고 16번 홀(파3) 연속 버디로 기세를 모은 그는 17번 홀(파4)에서 약 12미터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공동 선두로 올라와 최예림을 흔들었다.

지한솔은 18번 홀(파4)에서 세컨드 샷이 깃대를 맞추는 놀라운 버디 기회를 만들었고, 그대로 홀인으로 마치며 극적인 역전으로 우승상금 1억 6천 2백만 원을 가져갔다.

 

지한솔은 “’할 수 있을까?’하는 의문이 들었지만 우승하게 되어 기쁘다.”며 시즌 2승은 “메이저 대회에 우승하고 싶다.”면서 포부를 말했다.

 

한편, 최예림은 투어 5년만에 찾아온 우승 기회에서 대회 최종일 버디를 추가하지 못하고 후반 11번 홀에서 티샷이 러프에 떨어져 세컨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했고 퍼트 마저 운이 따라주지 못해 보기를 범하는 탓에 우승을 놓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