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2.8℃
  • 맑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2.6℃
  • 흐림울산 21.8℃
  • 맑음광주 23.9℃
  • 흐림부산 22.5℃
  • 맑음고창 23.4℃
  • 맑음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2.2℃
  • 맑음보은 21.1℃
  • 구름조금금산 20.5℃
  • 맑음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허리통증, 디스크 아닌 척추관협착증 가능성도

 

G.ECONOMY(지이코노미) 정길종 기자 |  신체는 나이가 들면 자연스레 노화 현상을 겪게 되는데, 이는 신체를 이루는 관절 또한 예외는 아니다. 몸을 지탱하는 척추 또한 노화로 인해 다양한 통증을 유발하게 되는데, 최근에는 장시간 스마트폰 및 컴퓨터를 이용하는 시간이 늘어난 탓에 젊은 층에서도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은 허리디스크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허리 통증이나 다리 저림 증상이 나타나면 허리디스크를 떠올리곤 하지만, 허리디스크 외에도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 중에서 발병률이 높은 것이 척추관협착증이다.

 

이는 척추 중앙의 척추관과 신경근관 또는 추간공이 좁아져 허리 통증을 유발하거나 다리에 여러 복합적인 신경증세를 일으키는 질환을 뜻한다. 주요 증상으로는 힘 빠짐, 보행장애 등이 있으며 밤 중 다리에 쥐가 자주 날 수도 있다. 또 허리를 젖힐 때 통증이 심하고 누웠다가 일어나기도 힘들다.

 

허리 통증 때문에 허리디스크와 오인하기 쉽지만, 결정적인 증상은 다르다. 예를 들어 허리디스크는 다리를 위로 들어올렸을 때 통증이 느껴지지만, 척추관협착증은 오히려 걸을 때 통증이 심해지고 몸을 웅크리면 완화되는 특징을 지닌다. 이는 허리를 숙였을 때 척추관 압박이 느슨해지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통증이 비교적 약해 가볍게 지나칠 수 있다. 하지만 방치하면 증상이 악화되어 디스크나 관절염 등 만성적인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는 신경차단술과 같은 비수술 치료로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신경차단술은 통증의 원인이 되는 신경 주위에 약물을 주입해 염증과 부종을 가라앉혀 통증을 개선한다. 특수 영상 증폭장치인 C-arm 장비를 이용해 통증을 유발하는 미세한 신경 가지를 찾아내 정확도가 높다.

 

신경차단술은 또한 시술 시간이 짧고, 마취와 절개가 없어 치료 후 일상생활에 부담이 크지 않다. 시술 이후 통증이 줄어들고 일상생활에 큰 문제가 없다면 관절과 근육을 회복시키는 적절한 보존적 치료를 병행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만 주의할 점은 똑같은 척추관협착증이라도 발병 원인이 다르고, 진행 정도 또한 다르기 때문에 환자 개인의 증상에 맞는 맞춤 치료가 필요하다.

 

도움말 : 서울 마포척척통증의학과 이준성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