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0.1℃
  • 서울 -1.9℃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2.2℃
  • 맑음울산 -1.0℃
  • 광주 -0.6℃
  • 맑음부산 0.4℃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5℃
  • 맑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정윤지, 한화 클래식 2R 공동선두...5언더파 '데일리 베스트' 37계단 순위 껑충

- 정윤지, "쇼트게임과 퍼트 덕분"
- 김지현, "코스를 잘 알아 유리하다고 생각"

 

춘천=G.ECONOMY(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어려운 코스 컨디션으로 선수들의 오버파 행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5타를 줄여 데일리 베스트를 작성한 정윤지(22)가 공동 선두로 올랐다.

 

정윤지는 26일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제이드팰리스GC에서 열린 한화클래식 2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이틀합계 1언더파 143타를 기록한 정윤지는 김지영2(26), 홍지원(22), 김지현(31)과 공동 선두로 1라운드 공동 37위에서 36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10번 홀 시작한 정윤지는 14, 15번 홀 연속 버디를 만들었고 17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면 전반 라인에서 3타를 줄였다.

 

후반 라인 첫 홀(1번)에서 퍼트 미스로 보기를 범했지만 3번, 5번, 7번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성공시키며 5타를 줄이며 데일리 베스트를 작성하며 라운드를 마쳤다.

 

정윤지는 첫 날과 달리 스코어가 좋은 이유는 “쇼트게임과 퍼트 덕분인 것 같다.”면서 “퍼트도 잘되다 보니 그렇게 공략해서 파세이브도 많이 했다.”며 1라운드와 달랐던 점을 말했다.

 

정윤지는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 “이 코스는 정말 모든 걸 다 잘해야 한다.”며 어려운 코스 세팅에서 “티샷을 잘해야 나머지 공략도 편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정확도에 초점을 두고 준비했다.”면서 정확도에 가장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본 대회 8회 출전해 코스에 익숙한 김지현도 첫 날 1언더파에 이어 2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2개를 엮어 이븐파를 기록해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김지현은 “누구보다 이 코스를 잘 안다고 생각한다.”며 “다른 선수들보다 코스를 잘 알기 때문에 어떻게 공략을 하고 어떤 실수를 하면 안되는지 판단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생각했다.”며 많은 경험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지영2는 버디 5개, 보기 4개를 엮어 1언더파 71타를 쳐 1타를 줄이며 전날 공동 8위에서 7계단 순위를 끌어올리며 공동 선두 대열에 합류했고 홍지원 버디 4개, 보기 4개를 묶어 이븐파를 쳐 타수를 지켜내며 공동선두 그룹으로 올라섰다.

 

[사진=KLPGA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