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0.8℃
  • 박무대전 1.6℃
  • 박무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5.2℃
  • 박무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6.7℃
  • 구름조금고창 1.0℃
  • 흐림제주 7.4℃
  • 구름조금강화 0.4℃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이형준, 아내와 함께한 마지막우승 감격

- 이형준, 3년4개월 만에 우승
- 이동민과 2차 연장 승부끝 우승

 

G.ECONOMY(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아내와 함께한 대회에서 이렇게 우승을 거둬 행복하다.” 이형준(30, 웰컴저축은행)이 아내와 함께한 마지막 대회에서 시즌 첫 우승을 했다. 캐디를 하는 아내와 함께하는 두 번째 우승이다.

 

이형준은 2일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페럼골프클럽(파72/7,232야드)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2억 5천, 우승상금 2억 5천만 원)대회 최종일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4타를 줄여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정규 4라운드를 이동민(37)과 공동 1위로 마친 이형준은 2차 연장 승부 끝에 승리하며 우승상금 2억 5천만원을 챙겼다.

 

1차 연장은 이형준과 이동민의 파로 무승부로 끝났고 2차 연장은 이동민의 티샷이 벙커에 빠지고 벙커에서 친 두 번째 샷이 벌타를 받아 더블보기로 마쳤고 이형준은 파를 기록해 승리했다.

 

2019년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마지막 우승이후 군 복무로 투어를 잠시 떠나야했던 이형준은 지난해 시즌 중에 복귀 후 24개 대회만에 우승으로 제네시스 포인트 1,000포인트와 시드 3년을 확보했다.

 

이형준은 군 전역 후 지난해 복귀하면서 “기량이 낮아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복귀하기 전에는 이렇게 힘들 줄 몰랐다.”며 우승을 필요로 했다.

 

이번 우승으로 이형준은 “자신감이 높아졌다.”며 “욕심이겠지만 솔직히 말해 우승을 1번 더 하고 싶다.”면서 남은 시즌 목표를 밝혔다.

 

이동민은 시즌 첫 우승을 다음으로 넘겨야 했고, 6타를 몰아친 전성현이 이정환과 공동 3위로 마쳤다. 공동 선두로 출발한 김동민(24)과 서요섭(26)은 1타씩 잃어 공동 7위로 경기를 마쳤고 강경남(39)은 3타를 잃고 공동 10위로 경기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