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파 이소영, 고진영 가세한 해외파에 또 이길까
국내파 이소영, 고진영 가세한 해외파에 또 이길까
  • 조도현
  • 승인 2020.06.0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일부터 KLPGA투어 롯데칸타타여자오픈서 대결

[지이코노미(G-ECONOMY) 조도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을 뚫고 재개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는 3개 대회 째 해외파와 국내파 대결 양상이다.

국내파 선봉 이소영(왼쪽)과 세계 1위 고진영 [KLPGA·현대카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국내파 선봉 이소영(왼쪽)과 세계 1위 고진영 [KLPGA·현대카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앞서 KLPGA 챔피언십과 E1 채리티 오픈에서는 국내파의 완승.
박현경(20)과 이소영(23)이 차례로 우승하면서 세계랭킹 20위 이내에 이름을 올린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강호들을 제쳤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 6위 김세영(27), 10위 이정은(24), 13위 김효주(25)에 일본 상금왕 출신 안선주(33), 이보미(32), 그리고 일본에서 작년에만 2승을 올린 배선우(26)도 힘을 쓰지 못했다.
4일부터 7일까지 나흘 동안 제주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 스카이ㆍ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리는 KLPGA투어 롯데칸타타여자오픈은 해외파의 반격이 예상된다.
특히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이 6개월 만에 공식 대회 출전 무대로 롯데칸타타여자오픈을 선택해 수성을 노리는 국내파를 긴장시키고 있다.
작년 11월 LPGA투어 시즌 최종전 CME 투어챔피언십 이후 공식 대회를 치르지 않은 고진영은 LPGA투어 개막이 자꾸 미뤄지자 더는 훈련으로 시간을 보내서는 안 되겠다는 판단을 내리고 KLPGA투어 대회에 나섰다.
주로 지내는 경기도 용인 집 말고도 제주에도 집이 있는 고진영은 지난달 말 이미 제주로 이동해 현지 날씨와 코스 적응에 나섰다.
지난달 24일 박성현과 치른 현대카드 슈퍼매치에서 여전한 컴퓨터 샷을 선보인 고진영은 작년 10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제패 이후 8개월 만에 KLPGA투어 통산 11번째 우승을 노린다.
E1 채리티 오픈에는 불참했던 김세영과 앞서 2개 대회에서 10위 이내 진입에 실패한 이정은, 그리고 대회가 열리는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이 홈 코스나 다름없는 김효주도 우승을 벼른다.
LPGA투어 통산 9승을 올린 최나연(33)과 LPGA투어 통산 5승 가운데 3승을 최근 3년에 따낸 지은희(34)도 가세했다.
폭발적인 장타력을 앞세워 올해 LPGA투어 신인왕에 도전장을 낸 미국교포 노예림(19)도 해외파에 힘을 보탠다.
이런 해외파의 거센 도전에 맞서는 국내파의 선봉은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이소영이다.
3개 대회밖에 치르지 않았어도 KLPGA투어에서 상금, 대상 포인트, 평균타수 1위를 꿰찬 이소영은 원래 빼어난 아이언샷은 더 날카로워지고 약점으로 꼽던 그린 플레이는 이전과 확 달라져 새로운 일인자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소영은 이번 시즌 3차례 대회에서 4위-4위-우승의 고공 행진 중이다.
이소영은 코로나19로 투어가 중단된 지난 4월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열흘 동안 합숙 훈련을 했다.
5년째 롯데 후원을 받는 이소영은 그렇지 않아도 이 코스에서 자주 라운드를 했기에 코스 구석구석이 훤하다. 오션 브레이크가 심한 그린 역시 이소영은 잘 안다.
E1 채리티 오픈에서 나흘 동안 선두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까지 내달렸던 이소영은 더 많은 현지 연습을 위해 비행기 예약을 앞당겨 제주로 날아올 만큼 의욕적이다.
임희정(20)의 기세도 예사롭지 않다.
작년에 3승을 쓸어 담으며 신인 돌풍의 주역으로 등장했던 임희정은 이번 시즌 3차례 대회에서 7위-준우승-3위라는 성적이 말해주듯 늘 우승 경쟁을 벌였다.
KL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E1 채리티 오픈 컷 탈락의 아픔을 겪은 박현경, 앞선 대회에서 예열을 마친 최혜진(21)과 작년 롯데 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에서 짜릿한 역전 우승의 기억이 생생한 조아연(20)의 반등 여부도 관전 포인트 가운데 하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대진    |    디지털미디어국장 김민제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