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요리하는 남자’ 권성열, “된장찌개 자신 있어요…곧 개막할 시즌 준비도 완벽”
[KPGA] ‘요리하는 남자’ 권성열, “된장찌개 자신 있어요…곧 개막할 시즌 준비도 완벽”
  • 조도현
  • 승인 2020.06.1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이코노미(G-ECONOMY) 조도현 기자] = ‘요리하는 남자’

2018년 ‘SK telecom OPEN’ 챔피언 권성열(34)의 새로운 애칭이다.

권성열 (사진 = KPGA)
권성열 (사진 = KPGA)

권성열은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를 병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 세계를 뒤덮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각 투어의 개막이 연기됐다. 그는 다가올 시즌 개막을 기다리면서 훈련도 꾸준히 하고 있지만 자연스럽게 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이 늘었고 그 안에서 새로운 취미를 발견했다고 한다. 바로 ‘요리’다.

권성열은 “아내, 아들과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집안일과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아내가 요리하는 것을 어깨 너머로 배웠다. 생전 처음 요리를 하는데 재미있게 적성에도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채소를 잘 썬다. 스스로도 깜짝 놀랐다. 파나 무, 감자 채를 써는 것은 내 몫이다. 자신 있는 요리는 된장찌개”라고 밝히면서 “하지만 가족들 입맛에는 맞지 않는 것 같다. 먹다가 남긴다. 남은 음식은 내가 다 먹는다. 정말 맛있는데 왜 남기는지 모르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2013년 27살의 늦은 나이로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 권성열은 투어 입성 후 한동안 눈에 띄는 성적은 거두지 못했으나 2018년 ‘SK telecom OPEN’에서 연장 접전 끝에 첫 승을 달성했다. 그 해 약 3억 6천만원의 상금을 획득하며 한 시즌 개인 최다 상금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9년에도 권성열은 좋은 활약을 이어갔다. 15개 대회에 출전해 10개 대회에서 약 2억원에 가까운 상금을 벌어들였고 시즌 최종전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했다. 아시안투어 큐스쿨에서는 공동 17위에 올라 아시안투어 출전권도 확보했다.

그는 “2년 연속 만족할 만한 성적을 거둬 자신감이 많이 올라온 상태지만 경기를 하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라며 “곧 KPGA 코리안투어가 개막한다. 대회 수가 줄었지만 골프 선수로서 다시 일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레고 기대가 된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2019년 'SK telecom OPEN'을 앞두고 열린 재능나눔 행복라운드에 참여한 권성열 (사진 = KPGA)
2019년 'SK telecom OPEN'을 앞두고 열린 재능나눔 행복라운드에 참여한 권성열 (사진 = KPGA)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는 다음 달 2일부터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경남 창원 소재)에서 열리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으로 본격적인 시즌을 시작한다. 한달도 남지 않은 지금 권성열은 연습라운드를 통한 경기 감각 키우기에 힘을 쏟고 있다.

그는 “김경태, 최진호, 문도엽, 이성호 선수와 자주 연습라운드를 한다. 지난 달까지는 대화도 많이 하면서 편한 분위기에서 연습라운드를 했다”며 “개막이 다가와서 그런지 최근에는 다들 진지해지고 예민해졌다”라고 전했다.

또한 “정규 대회에서는 압박감을 많이 받기 때문에 이에 대처하는 훈련도 하고 있다”며 “연습라운드지만 ‘우리는 지금 대회에 출전하고 있다’라는 이미지 트레이닝과 성적을 종합해 순위를 매기기도 한다”고 이야기했다.

권성열의 2020 시즌 목표는 10월 열리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의 우승이다. 지난해 준우승을 했고 KPGA 코리안투어 최다 상금 규모 대회인 만큼 큰 욕심이 난다고 했다.

그는 “티샷의 정확성이 높아졌고 전반적인 샷감이 괜찮다. 다른 해에 비해 시즌 준비를 오래해 완벽하다”며 “매주 대회가 펼쳐져도 끄떡없을 만큼 체력 훈련도 열심히 했다. 20대 못지 않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권성열은 “우리 선수들 만큼이나 KPGA 코리안투어를 응원해주시는 골프 팬 분들도 투어 개막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며 “선수들 모두 더 많이 준비한 만큼 재미있고 다이내믹한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는 바람을 나타냈다.

(자료 = K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영자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대진    |    디지털미디어국장 김민제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