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0.1℃
  • 연무대전 10.0℃
  • 맑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1.3℃
  • 연무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11.8℃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5℃
기상청 제공

‘더블 좌절’ 울산 홍명보 감독 “근성 끄집어내야 할 시기”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최태문 기자 | “지금은 축구 기술 외적으로 근성을 끄집어내야 할 시기다.”


‘더블’ 달성 희망을 이어가지 못하게 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가을마다 찾아오는 울산의 위기에 대해 정신적 쇄신을 강조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울산현대는 27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2021 하나은행 FA컵 4강전에서 K리그2 전남드래곤즈에 1-2로 패해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체력적으로 준비된 선수등 위주로 선발 명단에 변화를 주며 체력적 부담을 극복하고자 했지만, 전남의 단단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홍 감독은 “모든 결과는 감독의 책임이다. 우리 선수들은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 팬분들께 죄송하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날 울산은 최근 8일 동안 3경기를 치르는 강행군과 ACL 탈락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었다. 홍 감독은 “ACL 탈락의 데미지가 어느 대회보다도 컸다. 선수들이 많이 기대했던 부분이기 때문이다.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선수들의 자책감이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FA컵 4강전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또 한 번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데다 이동준에 이어 주전 수비수 불투이스의 부상이탈까지 발생했다. 홍 감독은 “불투이스는 더 정확한 체크를 해봐야 알겠지만, 당장 경기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 이동준 또한 빠른 시일 내에 복귀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며 선수단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K리그1 주전경쟁을 펼치고 있는 울산에게는 쉴 틈이 없다. 당장 이번 주말에 상위스플릿A 첫 경기를 치른다. 홍 감독은 “3일 쉬고 또 중요한 경기가 있다. 오늘 경기를 이겼으면 좀 나았겠지만, 그래도 안고 가야 한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을 잘 넘기려면 축구 기술 외적으로 근성이 필요하다. 우리 팀에는 기술적으로 능력 있는 선수들이 많지만, 선수들 스스로도 근성을 끌어내며 정신적으로, 체력적으로 이겨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뉴스출처 : 대한축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