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진천군, 덕산읍 인구 3만 명 돌파 초읽기 돌입

3월 29일 기준 29,876명…순수 인구증가로 읍 승격 달성 이후 3년여만

 

G.ECONOMY(지이코노미) 진금하 기자 | 진천군 덕산읍의 인구가 3만 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진천군에 따르면 3월 29일 기준 덕산읍 인구는 29,876명으로 3만 명까지 단 124명이 남았다.


군은 덕산읍의 인구 증가 추이에 비춰 이르면 올해 4월 말 인구 3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 2018년 11월, 인구 2만 명을 돌파하며 이듬해 7월 덕산면에서 읍으로 새 옷을 갈아입은 덕산읍은 이후에도 꾸준한 인구증가세를 이어오고 있다.


면단위 행정구역이 순수 인구증가를 통해 읍으로 승격된 유례없는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덕산이 읍승격 이후 불과 3년여 만에 인구 3만 명 시대를 목전에 두게 된 것이다.


이러한 덕산읍의 인구증가는 진천군의 인구 규모 확대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군의 올 2월 말 기준 인구는 85,557명(내국인 기준)으로 2014년 8월부터 현재까지 무려 91개월 연속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외국인을 포함한 상주인구는 지난해 6월, 9만 명을 돌파한 이후 지난달 말 기준 91,019명을 기록 중이다.


덕산읍의 인구증가는 진천군의 우량기업 위주의 투자유치 전략에 따른 양질의 일자리가 계속해서 늘면서 덕산읍에 위치한 충북혁신도시 내로 타 지역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입된 결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생거진천 뿌리내리기 사업 등 맞춤형 전입시책을 발굴하고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군의 노력까지 더해지면서 지방소멸의 시대적 흐름을 역주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 군은 지방정부의 넉넉치 않은 살림살이에도 불구하고 약 2천억 원의 규모의 예산을 충북혁신도시 인프라 강화에 과감히 투입해 왔다.


△도로, 도시가스 등 도시기반 조성(116억원) △오픈랩, 친환경에너지타운 등 산학연 시설 조성(1,148억원) △도서관,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공공시설 건립(651억원) 등이 그 예다.


군은 덕산읍의 인구 증가세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7년간 충북혁신도시 덕산읍 지역에만 9개 단지 8,200여 세대의 공동주택을 공급한 진천군은 앞으로 C3, B5 블럭 등 공동주택 2개 단지 1,900여 세대의 준공과 분양을 각각 앞두고 있다.


아울러 혁신도시 주민들의 문화적 갈증을 해소할 198억원 규모의 복합혁신센터와 50억원 규모의 공용주차장이 2022년, 2023년 각각 준공 예정이다.


결정적으로 화성시 동탄에서 시작해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이어지는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의 조기착공을 위한 진천군의 발 빠른 행보가 이어지고 있어 인구증가 모멘텀은 장기간 계속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덕산읍 인구 증가의 중심에 있는 충북혁신도시가 배후도시가 없이 허허벌판에 조성될 당시만 해도 비관적인 시선이 많았지만 이렇게 덕산읍 인구 3만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덕산읍의 인구가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증가할 수 있도록 지역 주민들의 생활 수준을 끌어올릴 수 있는 다양한 전략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덕산읍 주민들은 지역의 인구 3만 시대 개막이 임박한 것을 환영하면서 덕산 읍내 사회단체단체들을 중심으로 3만 번째 주민 환영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