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1.8℃
  • 구름많음서울 -0.6℃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1.2℃
  • 구름조금제주 6.3℃
  • 구름많음강화 -2.6℃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4‧3교육 전국화로 흔들림 없는 평화 미래 이룰 것

이석문 교육감 '제74주년 4‧3 추념사'…“기억하지 않으면 비극 반복돼”

 

G.ECONOMY(지이코노미) 김미현 기자 |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3월 31일 '제74주년 4·3 추념사'를 내고,“4·3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이루며, 어떤 시도에도 흔들리지 않는 평화와 인권, 상생의 미래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74년째 4월의 동백꽃이 피었다. 해가 갈수록 전국·세계 시민들의 관심과 연대가 더해져 동백은 더 깊은 따뜻함과 더 큰 희망을 품었다”고 전했다.


이어“그럼에도 4·3은 4·3이다.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한 동행을 굳건히 이어가야 한다”며“기억하고 행동하지 않는다면, 전쟁의 아픔이 반복될 수 있음을 분명히 확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4·3평화·인권교육’이 중심이 되겠다. 교육이 평화의 미래를 뿌리내리는 희망의 햇살이자 변화의 바람”이라며“전국 교육청, 학교 현장과 따뜻하게 손잡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 교육감은“4·3 74주년을 추념하며, 4·3영령들의 영면을 기원한다”며“4·3유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 동백꽃을 품고 4·3으로 연대하는 전국 교육감들을 비롯해 선생님들과 학생, 시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