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1℃
  • 흐림강릉 13.4℃
  • 서울 12.0℃
  • 대전 12.4℃
  • 대구 12.0℃
  • 울산 13.5℃
  • 광주 13.8℃
  • 부산 14.6℃
  • 흐림고창 14.1℃
  • 흐림제주 18.7℃
  • 흐림강화 11.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KPGA] 2021 시즌 코리안투어 ‘루키’ 김동은, “우승과 신인왕 동시에 노릴 것”

URL복사

데뷔 첫 해 목표는 우승과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 수상

G.ECONOMY 조도현 기자 | ‘국가대표 주장’ 출신 김동은(24.골프존)이 2021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한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출전한 김동은은 공동 4위의 성적으로 2021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그는 “먼저 투어에 입성하게 돼 기쁘다”며 “개막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시즌 준비에 한창이다. 올해 세운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2016년 국가 상비군, 2019년 국가대표로 선발됐던 김동은은 당시 국가대표 주장을 역임하며 ‘호심배 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19년 11월 KPGA 프로(준회원)에 입회 이후에는 아시안투어 큐스쿨에 응시해 공동 30위의 성적을 거둬 2020 시즌 아시안투어 시드를 얻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아시안투어의 대회 대부분이 취소됐고 김동은은 2020년 6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뒤 2부투어인 ‘스릭슨투어’에서 주로 활동했다.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아시안투어 시드권자 자격으로 KPGA 코리안투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 모습을 보였고 공동 11위에 오르며 본인의 존재감을 알렸다.

 

김동은은 “지난해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포함해 국가대표 자격으로 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있다”며 “하지만 지금 마음가짐은 그 때와 확실히 다르다. ‘직장인’이 됐다는 생각이 든다. 나름 부담감이 생겼다”라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김동은은 본인의 강점으로 정교한 아이언샷과 강한 멘탈을 꼽았다. 반면 결정적인 순간에 중요한 퍼트를 종종 놓치는 점은 보완해야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격이 차분하고 침착해 경기 중 위기 상황을 맞이해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다. 아이언샷의 정확도도 높다”며 “’클러치 퍼트’ 능력을 좀 더 발전시켜야 투어 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21 시즌 김동은의 목표는 KPGA 코리안투어 첫 승과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 수상이다.

 

그는 “아마추어 시절 ‘GS칼텍스 매경오픈’ 대회도 참가해봤고 대회 코스인 남서울CC에서 연습라운드도 많이 했던 만큼 우승하고 싶은 대회는 ’제40회 GS칼텍스 매경오픈’”이라며 “또한 생애 단 한 번뿐인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도 받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또한 김동은은 “한창원, 함정우 등 선배 선수들과 맞대결도 기대된다. 한창원 선수는 아시안투어 큐스쿨, 함정우 선수는 골프를 처음 시작했을 때부터 알게 된 사이”라며 “그동안 두 선수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지만 올해는 ‘루키’의 패기로 한 번 맞붙어 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