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하기
뉴스등록
RSS
네이버톡톡
맨위로

명성교회 C채널 10년 300억 지원에도 시청율 최하위 논란

명성교회 C채널 10년 300억 지원에도 이해 할 수 없는 시청논란

등록일 2020년12월28일 01시12분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 직원들도 보지않는 방송 조회수 50회 논란, 안하는것인가? 못하는것인가? 경영논란

- 경영진들 연봉은 1억이상 이해할 수 없는 운영시스템 투명하게 공개해야...

 

2020년 9월 9일 방송위원회는 282개 방송사업자 2019년 시청점유율 산정결과 시청률을 발표했다. 종교계 방송 채널 중 CBS(기독방송)가 가장 시청률이 높았고, 그 뒤를 CTS(기독교텔레비전), ‘BTN불교TV’가 따랐다. C 채널은 0.024%로 불교와 천주교방송국보다 못한 최하위를 기록했다.             

  © 편집인 방송위원회 보도자료 인용

  © 편집인  방송위원회 보도자료 인용

 

C 채널은 현재 경영 적자로서 명성교회가 매년 18억씩 후원을 하지 않는다면 자발적으로는 방송국을 끌고 갈 수 없는 상태이다.  최근에는 뉴스까지 시청률 저조를 보이자 아예 폐지한 상태이다. 3주 전까지의 뉴스시청률을 보면 유튜브는 직원숫자도 안될만큼, 클릭수가 상당히 저조하다. 3주 전의 뉴스 조회수를 보면  24회, 5회 밖에 안된다.

 

  © 편집인 C채널 방송캪춰인용

 

이와 달리 명성교회 김삼환목사의 설교 조회수는 상당하다.

 

  © 편집인 C채널 방송캪춰인용

 

시청률높이는데 실패한 경영진들의 연봉은 1억이 넘고 오히려 명성교회가 18억을 지원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다. C채널은 자립도 하지 못하고, 광고수익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한 이사도 "경영인들이 시청률을 전혀 높이지 못하고, 프로그램 개발을 전혀하지 않고 있고, 원로목사 눈치만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경영진, 임원들, 직원들의 총체적 문제로 C채널은 시청률이 저조할 수 밖에 없다. 현재 C 채널은 고비용 저효율이다. 명성교회측은 밑빠진 독에 불붓기를 하고 있다. 한 당회원은 지난 10년 동안 명성교회가 300억 이상 C채널에 투자를 했는데 시청률이 불교방송이나 카톨릭방송보다 못하고, 뉴스는 직원들도 보지 않아 50여명 클릭도 되지 않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했다.  

 

더 심각한 것은 임원들이 마치 시청률이 상당히 높은 것처럼 말하나 속을 들여다보면 그렇지 않다. "새벽 설교 시청률이 C채널의 자발적인 프로그램에 의한 시청률은 될 수 없다."는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참고

- 황규학박사는 미국에서 교회법, 한국에서는 영미법을 전공했고, 현재 교회재판상담소장, 교회법률신문 편집인을 맡고 있다.

 

저서에는 교회법이란 무엇인가, 당회가 살아야 교회가 산다. 나의 신앙유산답사기(전북편), 교회분열시 한미 재산소유권 귀속의 문제등을 연구했다.

황규학 저널리스트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NEWS GOLF & SPORT INTERVIEW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