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1.1℃
  • 서울 7.5℃
  • 대전 7.5℃
  • 대구 5.1℃
  • 울산 12.9℃
  • 광주 10.9℃
  • 부산 12.7℃
  • 흐림고창 10.8℃
  • 흐림제주 14.8℃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2.2℃
  • 흐림경주시 4.9℃
  • 흐림거제 13.8℃
기상청 제공

완주군, 군지역 유일 "도시대상" 3년 연속 수상

URL복사

- 21일 ‘도시의 날’행사 발표, 사회와 경제 등 4개 분야 우수
- 2019년과 2020년 이어 올해도 톱 랭크, 군단위 유일 수상

G.ECONOMY(지이코노미) 양평호 기자 | 완주군(군수 박성일)이 국토교통부 주최의 ‘2021년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종합부문 전국 군 단위 유일하게 3년 연속 수상의 새 역사를 썼다.

21일 완주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이날 ‘도시의 날’ 기념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한 가운데 ‘2021년 대한민국 도시대상’ 종합부문에서 장관상을 수상, 국내 군 지역 중에서 유일하게 수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올해 평가에서 종합부문 1~3위에 포함된 곳은 수도권·대도시의 경우 서울 종로구와 부산 수영구, 경기 의왕시 등으로 나타났으며, 지방·소도시에서는 경남 진주시와 전남 목포시, 완주군 등으로 압축됐다.

 

수도권과 지방의 쟁쟁한 도시와의 경쟁에서 군 지역에서는 완주군이 유일하게 최상위권에 포함된 셈이다.

 

특히 완주군은 지난 2019년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데 이어 2020년과 올해도 장관상을 거머쥐는 등 군 단위 지역에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수상의 대업(大業)을 달성하게 됐다.

 

완주군은 소득과 삶의 질 높은 으뜸도시 구현에 적극 나선 결과 전국적으로도 살기 좋은 도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평이다.

 

수도권이나 지방의 대도시에 비해 열악한 환경임에도 지역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책을 적재적소에 추진한 것이 군 단위 최고의 성적으로 이어진 근원적인 힘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완주군은 사회와 경제, 환경, 지원체계 등 4개 부문 평가지표에서 모두 고른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재해취약성 분석 결과와 세부계획 ▲수요 응답형 버스(DRT) 운영과 통학택시 운영 ▲초등학교 방과 후 활동 프로그램 활성화 등에서 앞서가는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후문이다.

 

여기다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투자유치 활동으로 투자협약과 일자리 창출 ▲ 도시 속 공원 조성 노력 등 다양한 평가항목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완주군이 3년 연속 수상을 했다는 점에서 지속가능한 도시경쟁력을 갖추었고,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라는 점을 인정받은 것 같아서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앞으로도 수소도시, 문화도시, 아동친화도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국 최고의 으뜸도시 완주로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의 ‘도시대상’은 도시의 지속가능하고 균형 있는 발전과 주민의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위한 지자체의 노력을 지속가능성과 생활 인프라 수준으로 평가해 수여하는 상으로,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賞)중의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