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0.9℃
  • 흐림서울 8.6℃
  • 대전 9.6℃
  • 대구 7.8℃
  • 울산 11.9℃
  • 광주 10.4℃
  • 흐림부산 13.3℃
  • 흐림고창 10.0℃
  • 제주 14.1℃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9.2℃
  • 흐림금산 9.3℃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1.0℃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생태문명도시의 서막, '새만금 환경생태단지 조성 준공' 기념행사 가져

URL복사

- 생태습지 등 축구장 110배 크기 1단계 생태공간 조성
- 야생 동・식물 서식처, 생태교육・체험공간 내년 5월 일반 공개
- 2050년까지 새만금 내부 49.8㎢에 생태경관 창출 목표

G.ECONOMY(지이코노미) 이수준 기자 | 새만금에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문명도시 새만금’의 시작을 알리는 대규모 환경생태단지가 들어섰다.

 

전북도는 28일 환경부와 함께 부안군 하서면 장신리 일원 새만금 내부에 축구장 110배 크기(78만5천㎡) 규모의 1단계 환경생태단지 조성을 완료하고 준공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를 비롯해 홍정기 환경부 차관, 이원택 국회의원, 안호영 국회의원,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권익현 부안군수,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행사 참석인원을 제한하여 주요인사만 참여한 가운데 행사를 진행했으며, 행사를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했다.

 

행사는 우선 환경생태단지 조성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환경부장관 및 전라북도지사 표창을 했다. 이어서 방문자센터 현판 제막식과 생태단지 출입구 테이프 커팅식, 기념식수 등을 진행했다.

 

환경생태용지는 새만금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생태계 훼손을 최소화하고 생태복원을 통한 수질 정화 등 자연이 스스로 회복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준공된 새만금 환경생태단지 1단계 조성사업은 2014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했다.

 

2017년 말 착공해 약 4년 만인 지난 8월 27일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정식 준공 승인을 받았다. 총사업비는 562억 원으로 전액 국비가 투입됐다.

 

이번에 조성된 1단계 환경생태단지는 주상천 수질개선을 위한 자연형 습지 및 야생동물의 서식공간 제공을 위한 ‘핵심보전지구’(생태습지) 25만9천㎡, 습지 생태계를 관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습지관찰대 및 탐조대 등 ‘완충관찰지구’ 39만8천㎡, 야생화 등 자생종 군락원, 전망대(달팽이 언덕), 산책로 등 ‘생태교육체험지구’ 12만8천㎡로 구성됐다.

 

또한, 환경생태단지를 관리하고 방문자 안내 및 지원 등을 위해 방문자센터(지상 1층, 1,042㎡)를 설치했다. 운영관리는 자연생태관리 전문기관인 국립공원공단에 위탁했고, 개장을 위한 준비단계 및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5월 일반인을 대상으로 정식 개장할 예정이다.

 

2050년까지 4단계에 걸쳐 49.8㎢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야생 동・식물 서식 및 생태체험・환경교육 공간 제공을 위해 지난 2011년 수립된 새만금 기본계획(MP)에 따라 2050년까지 4단계로 단계별로 추진한다. 이에 총사업비 1조 1,511억 원을 투입해 새만금 내부에 49.8㎢ 규모로 조성한다.

 

2030년까지 추진될 2단계 사업은 관광레저용지 아래쪽에 357만㎡(축구장 약 500배) 규모로 조성할 계획으로 현재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는 야생동식물서식지(149만㎡), 자연생태섬(103만㎡), 국제생태환경체험원(41만㎡), 염생식물천이지(64만㎡) 등을 조성해 새만금 고유의 생태 경관을 창출한다. 또, 인근 변산반도와 그린네트워크를 형성해 명실상부한 국제적 명품 생태관광 지역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는 이날 축사에서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위기는 이전과 다른 삶의 방식을 요구하고 있으며, 전북이 찾은 방향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생태문명’이다”라고 강조했다.

 

송 지사는 이어서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그린수소 생산클러스터, 스마트수변도시에 이어 이번 환경생태단지 조성으로 ‘생태문명의 도시, 새만금’의 비전이 확실히 가시화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새만금을 산업과 관광, 자연과 인간이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