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3.1℃
  • 서울 -3.2℃
  • 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5.3℃
  • 맑음울산 5.9℃
  • 구름조금광주 6.7℃
  • 맑음부산 5.8℃
  • 구름많음고창 6.3℃
  • 맑음제주 10.4℃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연천 군남초등학교, 아름다운 선율이 울려 퍼지는 문화예술 한마당 운영

URL복사

전교생이 함께 연주하는 ‘국악과 바이올린의 만남’

 

G.ECONOMY(지이코노미) 이승주 기자 | 연천 군남초등학교는 12월 3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군남초 문화예술 한마당‘국악과 바이올린의 만남’으로 한데 어우러지는 시간을 가졌다.


연천군청 지원으로 군남초 학생들은 1학년부터 6학년까지 1인 1악기로(피아노 및 바이올린) 정규 수업 및 방과후 특기적성 수업을 통해 전문 연주가로부터 배우고 있다. 올해의 경우는 첼로도 함께 배우고 있다. 이와 더불어 문화체육부 예술강사 지원사업으로 우리 전통 음악의 가락을 익히고 즐길 수 있는 국악 수업을 2년 동안 받으면서 사물놀이에 대한 기본기를 튼튼히 하였다.


첫 번째 바이올린 마당의 여는 무대에서는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 중 환희의 송가를 5학년 학생들이 연주하는 시간을 가졌다. 뒤이어 나의 친구, 작은별 여섯 개의 변주와 주제곡,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을 바이올린과 첼로의 아름다운 선율로 표현했다. 이 시간을 통해 학생들이 나의 연주와 친구의 연주와 조화롭게 어우러져서 완성되는 경험을 하였다.


두 번째 국악 마당에서는 학생들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버터와 다이너마트를 포함하여 바나나 차차, 나팔바지 등의 곡을 국악적인 리듬을 통하여 친구들과 합을 맞추며 함께 연주하는 즐거움을 마음껏 발산하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이 가요를 국악적 리듬을 통해 연주함으로써 국악이 재미있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좋은 음악임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기도 했다.


군남초등학교 정연영 교장은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학부모님이 직접 공연 현장에서 관람하지는 못하였지만 학생들이 1년간 스스로 키워온 문화예술적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귀한 장이였다는 점에서 학생들이 음악적 자부심을 갖고 다양한 꿈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을 것으로 확신하며, 1년간 이 무대를 위해 노력한 학생들을 격려하고 칭찬하고 싶다고 말하였다. 또한 이 행사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학교에서의 다양하고 연속적인 음악적 경험을 통해 미래의 멋진 문화예술 주역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