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0.4℃
  • 흐림서울 -4.2℃
  • 흐림대전 -4.2℃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2.4℃
  • 흐림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1.3℃
  • 흐림고창 -4.9℃
  • 흐림제주 4.4℃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장애 친화 산부인과 공모사업에 예수병원 선정

URL복사

- 사업비 3.75억 원 지원…필요 시설·장비 등 마련
- 도내 장애 산모에 수준 높은 산부인과 의료서비스 제공 가능

G.ECONOMY(지이코노미) 이수준 기자 | 전북도는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 공모사업에 예수병원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장애친화 산부인과 지정 사업에 국비 1.88억 원을 포함한 총 3.7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 운영을 위한 시설 리모델링과 필수 의료장비 구비, 장애 친화 코디네이터를 선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에서는 처음으로 시행되는 ‘첫 장애친화 산부인과’ 사업에 17개 시․도 중 전북을 포함 총 8곳(서울, 부산, 광주, 울산, 경기, 충북, 경북)을 선정했다.

 

장애친화 산부인과는 고위험 분만, 진료 접근성 문제 등 여성 장애인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시설이다. 필요한 장비·인력을 갖추고 여성 장애인의 안전한 임신·출산과 여성질환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애친화 산부인과에서 갖추어야 할 주요 필수시설은 외래진료실, LDR실(Laber-delivery-recover/진통, 분만, 회복을 모두 한 공간에서 가능), 휠체어 이용 가능 수유실 설치 등이 있다.

 

필수 장비로는 전동침대(Striker LD304), 휠체어 체중계, 이동식 진동리프트, 특수휠체어 등이 있다. 또한, 장애친화 산부인과 코디네이터 3명을 간호사(사회복지사)로 채용 및 지정해 여성장애인 산모가 안심하고 24시간 공백없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전북도는 앞으로 도내 장애 산모에게 수준 높은 산부인과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도내 여성 장애인의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강영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전북권역 재활병원 건립 및 공공어린이 재활의료센터 건립과 연계해 앞으로도 전북 도내 장애인을 위한 적절한 치료환경 조성 등 인프라 구축과 치료권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