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1℃
  • 맑음강릉 19.6℃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17.9℃
  • 울산 18.9℃
  • 맑음광주 19.9℃
  • 흐림부산 21.0℃
  • 맑음고창 17.7℃
  • 맑음제주 24.3℃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5.1℃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무릎관절 내시경 수술, 퇴행성관절염 진행되면 고려해야

 

G.ECONOMY(지이코노미) 이대희 기자 |  무릎 관절은 움직임이 많은 부위 중 하나로써 노화가 빠르게 찾아오는 편이다. 특히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무릎에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들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인구 중에서 약 80%가 무릎 퇴행성관절염에 시달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연골이 손상되는 질환이다. 이로 인해 무릎에 통증 및 부종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다리 모양의 변형도 유발하게 된다. 이는 수술 외에는 치료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면 증상 개선이 가능하다. 약물 복용 및 주사 요법 등으로 통증과 염증을 억제하고 무릎 구조물을 강화시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무릎 퇴행성관절염이 초기를 넘어 중기로 진행될수록 조직들의 손상이 악화되어 비수술 치료만으로는 호전이 어려워질 수 있다. 이런 경우에는 무릎 연골을 재생시키는 미세천공술 및 카티스템 수술이 고려된다.

 

만약 무릎 연골의 대부분이 손실된 퇴행성관절염 말기의 환자라면 인공관절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이 수술은 무릎뼈 끝에 남아있는 연골을 모두 제거한 후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방식으로 환자의 무릎 관절 상태에 따라 손상된 부분의 일부만 대체하거나 전체를 대체하게 된다.

 

무릎 연골의 손상이 심하지 않은 상태라면 인공관절 수술 대신 휘어진 다리를 곧게 교정하는 무릎 절골술도 적용이 가능하다. 흔히 휜 다리 교정술이라고도 불리는 무릎 절골술은 종아리뼈를 인위적으로 절골한 뒤 교정하여 다리를 곧게 만들어주는 방법이다.

 

증상이 악화될수록 치료가 더 어려워지기 때문에 무릎관절 내시경이나 인공관절삽입 등의 수술이 필요해질 수 있다. 그러므로 무릎에 이상 증세가 나타났을 때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권장된다. 무릎통증으로 인해 계단을 오르내리는 것이 힘들어지거나 무릎에서 소리가 나는 등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병원에서 정확하게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잠실 선수촌병원 김상범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