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8℃
  • 구름조금강릉 28.2℃
  • 맑음서울 23.0℃
  • 맑음대전 22.5℃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21.8℃
  • 맑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0.3℃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우리은행·캠코, 은행권 최초 일시적 유동성 부족 기업…'정상화 지원 나서'

URL복사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정상화를 위해 신속한 금융지원 나서
이원덕 은행장, 양사 시너지 창출로 어려운 기업 조기 정상화 지원할 것

 

G.ECONOMY(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은행권 최초로 자산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함이다. 

 

‘자산 매입 후 임대’는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을 매입해 기업에 재임대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업은 매각대금으로 유동성을 확보해 신속하게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원덕 우리은행장과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등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활성화와 금융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자산 매입 후 임대 프로그램’을 지원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속한 금융지원 및 경영컨설팅 등을 적극 제공해 보다 빠른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원덕 우리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일시적으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고 고용 유지·확대 및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것” 이라며, “양사의 시너지를 창출해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