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3.3℃
  • 서울 27.2℃
  • 흐림대전 31.1℃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3℃
  • 흐림광주 29.5℃
  • 흐림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32.0℃
  • 흐림강화 24.7℃
  • 흐림보은 29.7℃
  • 구름많음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9.9℃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부쩍 뜨거워진 날씨...슬슬 '공포물'이 땡긴다

한국민속촌, 토종 공포체험 ‘귀굴 두 번째 이야기’
5/21~11/6 기간 중 주말과 공휴일에 만나는 시원한 공포체험

 

G.ECONOMY(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조선시대. 기근은 가장 큰 재난이었다. 사람이 죽어나가는 건 물론이고, 인심마저 흉흉하다. 사람의 마음 면역이 약해질 때쯤, 공포는 사람의 마음을 잠식한다.

 

 

전통문화를 바탕으로 특색있는 각종 체험과 어트랙션을 선보이는 한국민속촌이 야심차게 준비한 토종 공포체험 ‘귀굴, 두 번째 이야기’의 스토리라인이다. 

 

아직 일교차가 다소 심하지만 정오 무렵에는 여름마저 느껴진다. 슬슬 호러가 땡길(?) 계절이다.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도 오직 한국민속촌만이 가질 수 있는 현장감을 무기로, 올 여름 관람객들을 으스스하게 만들 준비를 마쳤다.

 

 

‘귀굴, 두 번째 이야기’ 는 기근 때문에 변해버린 조선시대 마을의 이야기다. 관람객은 음산한 분위기의 조선시대 기와집을 지나며 약 15분간 극한의 공포를 체험하게 된다.

 

사람이 살지 않아 방치된 가옥에서 나는 퀴퀴한 냄새와 음침함이 가득 묻어 나는 끼이익 소리 등 오감을 자극하는 요소들도 치밀하게 배치했다.

 

전작(귀굴)보다 높은 강도의 공포를 관람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설 개선 작업도 마쳤다. 그 덕분(?)에 ‘귀굴 두 번째 이야기’는 공포 수위가 확 높아져 초등학생 이하, 노약자, 임산부, 심장 질환자 등은 참여가 불가능하며, 사진·동영상 촬영이 엄격하게 제한된다.

 

문정훈 한국민속촌 콘텐츠기획 과장은 “오직 한국민속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우리나라 토종 호러 콘텐츠를 기획했다”며 “다가오는 한여름의 무더위를 조선시대 공포 체험을 통해 시원하게 날려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귀굴, 두 번째 이야기'는 5월 21일부터 11월 6일까지 주말 및 공휴일간 진행하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민속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