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11.0℃
  • 구름조금서울 8.1℃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1.6℃
  • 구름많음광주 11.7℃
  • 구름많음부산 12.5℃
  • 맑음고창 11.4℃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2.2℃
  • 구름조금경주시 12.5℃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오잘공 쳐놓고 냉탕온탕에 양파? 어프로치 실수 확 줄여보자

어프로치 굴리기와 띄우기
칩샷과 피치샷 배워보기

라운드 나가면 티샷, 세컨샷을 잘 치고도 그린 앞 어이없는 실수로 쉽게 타수를 잃는 경우가 많다. 그린 주변 어프로치에서 실수를 줄일 방법 몇 가지를 소개한다.


WRITER 조민근   의상협찬 사우스케이프   장소제공 메종사우스케이프

 

안전하게 손으로만 컨트롤?
"뒤땅과 탑핑 확률 확 올리는 주범"
그린 주변에서 어프로치를 하는 경우 스윙의 크기와 회전량이 적다고 손과 팔로만 컨트롤 하려는 아마추어 골퍼가 의외로 많다. 하지만 어프로치 또한 하나의 스윙이며 풀스윙의 축소판이라 생각해야 한다.

 

따라서 팔로만 스윙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몸통과 골반의 회전을 부드럽게 써주는 스윙을 해야 한다. 만약 몸통과 골반의 움직임 없이 딱딱하게 그대로 고정되어 있고 손으로만 컨트롤을 진행한다면 뒤땅이나 탑핑이 발생할 확률이 아주 높아지게 된다.

 

회전 이용하며 부드럽게, 감속은 금물
"아이가 타고 있어요!"
그린 주변 어프로치 시 몸통과 골반 회전을 만들어주게 되면 손목을 사용하는 것도 방지할 수 있어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 수 있다.


이때 회전의 느낌은 양팔을 살짝 들어 올려 갓난아기를 품 안에 안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아기가 놀라지 않게 몸통과 골반 그리고 임팩트 후의 시선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회전시켜 주도록 한다. 가장 중요한 점은 회전 느낌상 절대로 감속이 되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어프로치는 몸통과 골반을 부드럽게 회전시키면서 임팩트 후 시선 처리를 완벽하게 만들어주며 스윙을 하는 것이 필수다. 몸통과 골반 그리고 시선이 부드럽게 회전하는 어프로치로 그린 주변 파 세이브 확률을 높이자.

 

어프로치는 같은 거리가 남더라도 볼이 놓인 위치에 따라 다양한 상황이 연출되므로 각각의 상황에 맞는 어프로치를 할 수 있어야 한다.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굴리기와 띄우기다.

 

 

  퍼트하듯 굴리기, 칩샷   (볼 위치=오른발 엄지)  

칩샷은 날아간 거리보다 구르는 거리가 더 긴 어프로치다. 흔히 말하는 ‘러닝 어프로치’가 바로 칩샷이다. 짧고 강한 캐리로 많은 런을 발생시키는 방법이다.


칩샷을 할 때는 샌드웨지보다는 좀 더 로프트가 세워진 피칭웨지나 숏 아이언 클럽을 사용하는 게 유리하다.

 

 

이때 볼의 위치는 정중앙보다는 오른쪽 엄지발가락 앞쪽에 둔다. 손목의 사용을 최대한 줄이며 클럽의 로프트 각을 유지하면서 퍼팅하듯 어프로치 한다.


그립의 위치는 왼쪽 허벅지 앞쪽으로 핸드 퍼스트를 해주면, 더 쉽게 클럽의 로프트 각을 유지할 수 있다. 이때도 회전하는 느낌 없이 너무 팔로만 어프로치를 진행하게 된다면 뒤땅이나 탑핑을 치게 될 수 있다.

 

 

  부드럽게 띄우기, 피치샷     (볼 위치=중앙)  

피치샷은 공이 굴러간 거리보다 떠서 날아간 거리가 많은 어프로치를 말한다. 부드러운 터치와 칩샷보다 높은 탄도로 스핀을 발생시켜 구르는 거리가 적다.


피치샷을 할 때는 로프트 각이 눕혀진 샌드웨지나 로브웨지를 고르자. 어드레스 때 살짝 오픈스탠스를 취해주며, 볼은 정중앙에 두는 게 좋다.


피치샷을 할 때는 강한 핸드 퍼스트를 하지 말아야 하며, 손목의 부드러운 느낌을 유지하는 게 포인트다.

 

 

임팩트 때 손보다 클럽 헤드가 공을 먼저 지나가는 느낌으로 임팩트 해주는 것이 좋다.


이때 웨지의 바운스를 적절하게 지면에 눌러서 긁어나가는 느낌으로 임팩트를 한다고 생각하면 좀 더 수월하게 공을 띄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