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0℃
  • 구름많음강릉 22.2℃
  • 흐림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20.2℃
  • 대구 21.3℃
  • 울산 20.8℃
  • 광주 21.0℃
  • 부산 19.9℃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20.3℃
  • 흐림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0.6℃
기상청 제공

무리한 야외활동으로 인한 척추·관절 통증, 도수치료 도움

 

지이코노미 김용두 기자 | 가을철 야외활동에 나서는 사람이 많아지는 행락철이 또다시 찾아왔다. 그러나 오랜 실내 생활로 근력이 약한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등산이나 구기, 스포츠 등 야외활동을 나서면 근육이나 관절, 인대 등에 부하가 가해져 관절과 척추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갑작스러운 통증 대부분은 어느 정도 휴식을 취하면 가라앉지만 통증이 지속된다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상이 심하지 않다면 비수술적인 방법인 도수치료로도 통증 개선을 꾀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손을 이용해 틀어진 척추를 바로잡고 교정하는 동시에 약해진 근육과 인대를 강화하는 치료법이다.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고 척추와 골반을 바르게 교정해 신체 균형을 되돌려 주는 동시에 근력과 인대를 강화해 재발 방지에도 도움을 준다.

 

침습적인 치료가 아니라 손으로만 진행되는 치료인 만큼 감염이나 치료 후유증 등 부작용 위험이 적다. 특히 다른 비수술적인 치료를 함께 적용할 수 있어 더 나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는 인체의 해부학적인 구조와 역학적인 운동능력을 고려하여 진행해야 하며 주변 근육과 근막, 관절 운동기능 등 신체에 맞는 강도로 치료해야 한다. 약물이나 수술 없이 치료가 가능해 임산부나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 당뇨나 고혈압 등 기저질환자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다.

 

아울러 환자 개개인에 맞는 맞춤형 치료가 가능하고, 일정한 관리 기간이 경과한 후 재검사를 실시하여 치료계획을 재설정하면 평소 잘못된 습관을 고쳐 근본적인 통증의 원인을 근본적으로 제거해 재발을 방지할 수도 있다.

 

오랜 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한 채 일하는 현대인은 근골격계 질환에 특히 취약하다. 도수치료를 활용하면 일차적으로 환자의 근력과 인대를 강화해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지만 치료 이후 적절한 관리를 하지 않으면 다시 통증이 재발하기 쉽다

 

또 환자의 관절과 인대, 근육 상태에 따라 치료를 달리해야 한다. 따라서 환자의 상태와 통증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정형외과적 지식을 갖춘 의료진과의 계획 수립이 중요하다.

 

도움말 : 노원 우리의원 최종수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