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2.7℃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5.2℃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유방확대술 후, 주기적인 유방암 및 보형물 검사 반드시 필요해

- 유방확대술 수요 증가... 수술 후 유방암 및 보형물 검사 필수로 수반되어야
- 유방촬영술 및 초음파 검사... 유방암 유무 및 보형물 파열 여부 파악할 수 있어
- 가슴보형물 제거 시, 실력 있는 유방외과 전문의 통해 진행해야

 

G.ECONOMY(지이코노미) | 가슴보형물을 이용한 유방확대술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수술 후 가슴관리 방법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되고 있다.

 

유방확대술을 받았다면 주기적인 유방암 및 보형물 검사가 필수다. 반면 X선을 활용한 유방 촬영술이나 관련 검사 시 유방에 가해지는 압박이 불가피하다 보니 혹시라도 가슴보형물이 터지거나 변형되는 것 등을 우려해 검사 자체를 꺼리는 이들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유방암은 여성 암 발병률 1위에 오를 정도의 대표적인 여성 암 질환으로, 최근에는 의학발전이 가속화되고, 보형물에 압박을 가하지 않고 통증 없이유방조직만 당겨내어 촬영하고 고해상도 초음파로 유방 내부 상태를 면밀히 관찰할 수 있어 정기검진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수술 전 유방암 검사는 양성 결절이나 유방암 유무 등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을 뿐 만 아니라 유방의 상태나 피부 특성을 파악, 개인에게 최적화된 보형물 및 수술방법도 찾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정기검진은 보형물 파열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는데도 효과적이다. 보형물의 이동 여부나 모양 변화, 뒤집힘, 조직과의 유착 정도, 피막 두께 측정 등 다양한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검사를 통해 파열을 발견했다면 외부 파열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피막 외 파열은 보형물 내부의 내용물이 유선 조직 및 유방 주위 조직으로 침범, 정확한 검사를 방해할 수 있고 전반적인 유방암 진단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유방외과 유브의원 외과 전문의 정지광 원장은 “유방확대술 후 가슴보형물 파열 등을 우려해 유방암 검진을 미루다 유방암 발견이 늦어지는 안타까운 경우들을 자주 접한다”라며 “보형물 수술 후에도 유방촬영술 및 유방초음파 모두 가능해 유방 전문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정기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정지광 원장은 이어 “특히 이러한 정기검진은 가슴보형물의 관리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수술 후 부작용이나 불만족을 최소화하는 지름길이라고도 할 수 있다”라며 “검사를 통해 구형구축 등 피막의 문제를 발견했을 경우, 보형물 제거와 함께 문제성 피막도 섬세하게 제거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특히 이때는 유방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 및 검사결과를 통해 신중히 제거해야 치료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