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아베 박사, 제27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서 ‘면역세포 암치료’ 유용성 강조

 

G.ECONOMY(지이코노미) | 제27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가 최근 일본 도쿄에서 ‘장수 사회에서의 개별화의료’를 주제로 개최된 가운데, 도쿄종양내과 아베 히로유키 박사가 ‘면역세포 암치료’ 유용성을 강조했다.

 

아베 박사는 ‘재생의료, 면역세포를 활용한 암 치료’ 사례를 발표하면서 “면역은 크게 자연면역과 획득면역으로 구분되며 자연면역은  바이러스나 세균 등의 이물질이 체내에 들어왔을 때 제일 먼저 공격하는 마이크로파지(대식세포)와 세균과 바이러스를 직접 공격하는 NK세포 등이 있고 획득 면역에는 T세포와 B세포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두가지 면역계에 의해 우리 신체는 바이러스와 세균, 암세포라는 적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되고, 암세포를 공격하는 것이 면역세포치료라는 설명이다.

 

인류는 암을 정복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 전립선암의 면역 사령관격인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암백신이 미국 FDA 승인 등 수술적 치료에 이어 최근 제4의 치료법으로 면역세포치료가 주목을 받고 있다.

 

아베 박사는 같은 암이라도 환자에 따라서 암세포의 유전자변이와 표적 분자의 발현 등이 다르게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다양한 암을 치료하기  자연면역과 획득면역을 병행 활용하는 하이브리드 면역치료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그는 “유전자변이에  따른 다양화된 암세포를 공격하기 위해서는 자연면역계의 NK세포와 획득면역계의 킬러T세포 둘 다 필요하기 때문”이라면서 “유전자 변이가 일어난 세포의  특징 중 하나는 MHC클래스1분자의 손실과 발현 저하가 있다. MHC클래스1분자는 자기와 타인을 구별하는 표식으로  정상세포는 발현되어 자연면역인 NK세포는 표식이 없는 세포와  발현이 저하된 세포를  이상세포라고 판단, 인식하여 공격한다”고 설명했다.

 

자연면역계인 NK세포와 획득면역계인 킬러T세포를 총동원하여 암 세포를 치료하는 것이 하이브리드 면역치료로 설명된다.

 

자기세포를 사용한 면역세포치료는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치료는 암 종류와 병기에 구애받지 않고 소아 이외에는 대부분의 암환자가 치료 받을 수 있지만, 영양상태가 좋지 않아 면역력이 극단적으로 저하된 경우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는 것이 아베 박사의 설명이다.

 

아베 박사는 6개월 전 오른쪽 유방에 혹이 발생한 55세 여성 환자의 치료사례를 언급하며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와 NK면역세포를 2주 간격으로 치료한 결과, 7cm 이상 커진 종양은 촉진이 불가능할 정도로 축소됐고 알부민과 염증반응 빈혈증이 개선되어 수술을 검토할 수 있을 정도로 호전이 있었다“고 발표했다.

 

도쿄종양내과 아베 박사 연구팀의 ‘면역세포 암 치료’ 임상결과는 다음 학회에서도 발표될 예정이며, 국내 기업으로는 선진바이오텍이 공동연구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