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4.1℃
  • 맑음부산 7.4℃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허리디스크와 비슷한 척추관협착증, 통증 원인 해결하려면?

 

G.ECONOMY(지이코노미) 김용두 기자 |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척추 질환에는 허리디스크와 척추관협착증이 있다. 두 질환은 얼핏 보면 증상이 비슷한 것 같지만, 발병 원인이 다른 만큼 엄연히 다른 질환으로 분류된다.

 

먼저 허리디스크는 척추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을 압박하며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반면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발생하며, 허리디스크와 통증의 양상도 다르다.

 

척추관협착증의 주요 증상은 허리 통증과 막연한 무지근한 통증, 그리고 뻣뻣함이다. 이러한 증상은 활동할 때 악화되고 안정을 취하면 호전된다. 이에 앉아 있을 때 통증이 덜하다가 조금만 걸어도 다리에 통증이 느껴져 보행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또 엉덩이 또는 허벅지, 종아리 발끝이 저리거나 통증이 발생한다는 특징이 있다. 10분 이상 걸으면 다리가 아프고, 쪼그려 앉으면 일시적으로 통증이 사라지는 경우도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다.

 

척추관협착증은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협착의 정도가 심해지면 자연스레 보행거리가 짧아지게 되고, 넓은 범위의 감각소실 및 감각이상 증상, 괄약근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증상이 발전되면 통증을 비롯해 마비, 경련, 저림, 근력 약화 등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면 수술이 필요치는 않다. 통증이 심해 허리를 제대로 펼 수 없거나 일상생활에 장애가 따른다면 치료가 필요하며, 초기에는 물리치료나 주사치료, 약물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행할 수 있다.

 

그럼에도 나아지지 않는다면 비수술 치료이면서도 신경 손상 우려가 적고, 또 통증의 근본 원인을 해결할 수 있는 FIMS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 이는 C-ARM(라이브 영상 촬영장치)을 이용해 통증 부위에 유착된 근육을 끝이 둥근 특수바늘로 직접 박리 및 자극하는 치료 방법을 뜻한다. 통증의 근본 원인인 신경 주변의 긴장이 풀리고 유착과 마찰로 심해졌던 통증이 완화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방법은 끝이 둥근 특수 바늘을 사용하기 때문에 신경 손상 우려가 덜하고 흉터가 남지 않는다. 비수술 치료이기 때문에 고혈압과 당뇨 등과 같은 만성질환자, 고령의 환자도 부담 없이 치료 받을 수 있다.

 

치료 후에는 무리를 주지 않는 선에서 적절한 재활운동이 필요하다. 재활운동은 허리의 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며, 평소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충분한 스트레칭 및 근육 강화 운동을 해주면 도움이 된다.

 

도움말 : 평택 으랏차정형외과 장기웅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