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3.0℃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6.2℃
  • 맑음강화 -1.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헤르페스 환절기 재발 가능성 높아 주의해야

 

G.ECONOMY(지이코노미)  | 헤르페스처럼 바이러스성 질환은 완치가 어려워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다. 몸 속에서 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앨 수 없다면 면역력을 높여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억제하는 게 도움이 된다. 따라서 요즘같은 환절기에는 바이러스성 질환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헤르페스는 헤르페스 바이러스로 인해 발병하며, 1형과 2형으로 나뉜다. 단순포진 1형은 입가에 물집이 생기며, 단순포진 2형은 생식기 주변에 포진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수포가 생기는 위치에 따라 구분하지만 포진이 주요 증상이며, 한 번 발병하면 건강 상태에 따라 잦은 재발로 일상에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과로를 비롯해 과도한 스트레스, 감기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 헤르페스가 재발하기 쉽다. 해당 바이러스는 신경절에 잠복되어 있다가 면역력이 높을 때는 잘 억제되지만 약해지면 헤르페스 바이러스가 활동을 시작해 수포라는 증상으로 나타나는 것이다. 또한 전염되는 질환인 만큼 주변 사람에게 옮길 수 있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항바이러스제나 연고 등으로 치료하지만 뚜렷한 완치 방법이 없기에 까다로운 질환으로 꼽힌다. 발생한 증상을 없애고 인체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의 활동을 억제하는 게 현재로서는 최선책으로 알려져 있다. 평소 면역 관리에 신경을 쓰면서 해당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치료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도움말 : 애플산부인과의원 부평점 황현주 대표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