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8℃
  • 맑음강릉 9.6℃
  • 구름조금서울 6.8℃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9.6℃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5.5℃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조민근 레슨] 손의 수직 낙하로 다운스윙 쉽게 가보자

“다운스윙은 어드레스로의 복귀”

 

비거리와 안정적인 아이언 샷을 만들기 위해선 ‘힘이 잘 모이는 다운스윙’을 만들어야 한다. 힘이 모이지 않는 동작을 만들면 다운스윙 때 손의 힘으로만 ‘당기는 다운스윙’을 만들게 된다. 결국, 경직되고 부드럽지 못한 동작이 나오며, 왼쪽 어깨와 왼손이 높아지는 다운스윙이 만들어진다. 이때 필요한 것이 백스윙 탑에서 손에 힘을 빼고 수직 낙하시키는 연습이다.


WRITER 조민근

 

배치기 유발하는 당기기, 엎어치기
왼쪽 어깨와 왼손이 높아지는 다운스윙이 나쁜 이유는 우리가 흔히 겪는 ‘배치기’를 유발하고, 배치기로 인해 팔로우스루와 피니시까지 부자연스러워지며, 스윙이 막히면서 당기는 동작을 유발하고, 원활한 회전도 막게 된다. 즉 정확한 임팩트를 만들어 낼 수 없게 되는 원인이 된다는 얘기다.


다운스윙 때, 임팩트 전까지 몸의 느낌은 ‘어드레스로 되돌아간다’는 개념으로 생각하는 게 좋다. 이를 임팩트 . 팔로우스루 . 피니쉬까지 이어주면 더 쉽게 상 . 하체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다. 특히 얼리 익스텐션, 배치기에는 특효다.

 

다운스윙 시 손의 움직임은 ‘부드럽게 수직 낙하’
아이언 샷은 아웃사이드 인의 가파른 궤도로 쳐야 한다는 인식이 많다. 맞는 말이다. 좀 더 명확하게는 백스윙 때와 같은 위치로 돌아가기 위해 손이 가파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것이다.

 

테이크어웨이를 진행하고 백스윙 탑으로 올라갈 때 코킹이 만들어지며 손이 ‘수직 상승’하는 느낌으로 올라가는 것을 느낄 것이다. 다운스윙에서도 마찬가지다. 백스윙 탑에서 내려올 때 회전보다 손의 수직 낙하를 먼저 수행해야 한다.

 

 

백스윙 탑에서 허리 지점까지 코킹을 그대로 유지하며 손을 수직으로 가볍게 내렸다가 다시 백스윙하는 동작을 반복적으로 연습한다. 

 

탑에서 허리까지 가볍게 내렸다가 다시 백스윙하는 동작을 몇 차례 반복한 뒤 손이 자연스럽게 허리까지 내려오는 순간 몸통과 골반을 이용해서 스윙을 해보자.

 

이것만으로도 ‘유레카!’를 외칠 골퍼들이 상당히 많으리라 확신한다. 유의해야 할 점은 손의 힘을 강하게 당기면서 끌어내리는 것이 아니라, 탑에서 허리 높이까지 손이 가볍게 ‘툭’ 하고 떨어진다는 느낌이 들도록 하는 것이다.

 

 

 

 

 

백스윙 탑에 올라가자마자 바로 공을 때리려 하지 말고, 백스윙 탑에서 스윙을 멈춘 후, 손을 수직 낙하하듯 허리까지 가볍고 부드럽게 곧바로 내려 보도록 한다. 다운스윙 시 여유 있는 손동작으로 스윙 아크를 유지하고, 손과 몸 사이 충분한 공간을 만드는 열쇠가 된다.

 

다운스윙은 백스윙 탑에서부터 손의 힘을 급하고 강하게 주는 것이 아니다. 손의 움직임을 가볍고 부드럽게 진행하면서 힘을 빼는 느낌이 들어야 임팩트 존에서 정확한 힘을 실어줄 수 있게 된다. 다운스윙 궤도도 더 자연스럽게 백스윙 궤도와 같은 길로 내려가는 걸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즉, 힘을 빼야 할 때와 힘을 주어야 할 때를 구분해 스윙을 수행한다면 좀 더 프로들의 스윙에 가까운 멋진 임팩트 포지션을 만들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