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5.0℃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6.8℃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조민근 레슨] ‘걸리면 늪’ 섕크병 원인 알고 즉각 대처하자

“섕크는 몸과 손의 거리 문제”

연습장에서, 스크린골프장에서, 라운드에서 우리는 참 다양한 구질을 구사(?)하게 된다. 슬라이스, 훅, 뒤땅, 탑핑같은 것들 말이다. 보통 이런 샷이 나오면 한 번의 실수 정도로 여긴다. 미스샷은 아마추어만이 아니라 프로에게도 늘 따라다니는 리스크다. 그런 미스샷을 줄여나가는 게 골프의 매력이기도 하니까.
반면 유일하게 딱 한 번 발생하기만 해도 ‘병’이라는 단어를 붙이고, 두려워하는 미스가 있다. 바로 섕크(Shank)다.


WRITER 조민근

 

섕크는 간격 문제
섕크는 한번 나오기만 해도 “섕크병에 걸렸다”고 할 정도로 한번 생기기 시작하면 고치기도 어렵지만, 자신감은 떨어지고 두려움과 부담감이 생기면서 심하면 ‘입스’까지 유발하는 원흉이 되기도 한다.


섕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먼저 원인을 알아야 한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지만, 크게 2가지만 살펴보아도 왜 섕크가 나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어드레스 시 손과 몸 사이의 거리가 적정한지’, ‘임팩트 시 모든 몸의 움직임이 과도하게 앞으로 쏠리지 않는지’다.

 

섕크란?
헤드와 샤프트의 접합 부분(힐)에 맞아 공이 푸시슬라이스 보다 더 오른쪽으로 날아가는 현상.

 

원인과 체크 포인트
어드레스 시 손과 몸이 너무 가깝다면 섕크를 유발할 수 있다. 주먹 하나에서 하나 반 정도가 손과 몸의 간격의 적정거리이니 갑자기 섕크가 생겼다면 일단 이 거리가 좁아지지는 않았는지 확인해보자.

 

 

섕크 해결① 1㎝만 뒤로 가기
연습장이나 필드에서 공을 치는데 섕크가 난다면 제일 먼저 손과 몸의 간격을 기존 어드레스보다 멀리 서 주어야 한다. 이때 멀리 선다고 과하게 뒤로 물러날 필요는 없다. 약 0.5~1㎝ 정도만 이동해도 충분하다.
이 방법으로 어드레스 시 손과 몸의 간격을 넓게(주먹 하나 반 정도) 만들어준다면 타점은 자연스럽게 조금씩 조금씩 가운데로 이동하게 되고, 섕크가 잡힌다.

 

섕크 해결② 체중을 엉덩이에 싣기
만약 어드레스 공간을 여유롭게 가져가는 연습을 해도 섕크가 난다면 다음으로 확인할 건 몸의 움직임이다. 스윙 시 전체적인 몸의 움직임이 앞뒤로 흔들리는지를 확인한다.
임팩트 시 몸이 과도하게 앞으로 쏠리거나, 볼을 치기 위해 손이 앞쪽으로 나가는 식으로 임팩트 시 볼 쪽으로 몸이 가까워진다면 섕크의 원인이 된다. 이 경우 임팩트 때 몸 전체 체중 밸런스를 ‘엉덩이 쪽’으로 유지하면서 교정한다.
장기적으로는 임팩트 때 앞으로 쏠리거나 일어나지 않게 몸의 밸런스를 교정해야 한다.


섕크 고쳐주는 수건 드릴

"공을 치면서 섕크 교정은 오히려 더디다"
무작정 ‘공을 치면서’ 섕크를 고치려고 하면 보상동작 등 다른 오류를 겪게 될 수 있다. 현재 발생하는 섕크 현상의 원인을 파악한 뒤, 구분 동작이나 빈 스윙으로 잡아 나가는 것이 훨씬 더 빠른 방법이라는 점을 잊지 말자.
‘수건 드릴’로 5~10회 정도 빈 스윙하고 샷을 하는 연습을 반복 숙달하면 스윙 시 몸이 앞뒤로 흔들리지 않도록 밸런스를 잡아주게 돼 생크 뿐만 아니라 헤드업이나 배치기도 쉽게 잡을 수 있다!

 

ⓐ멀리서기

기존 어드레스보다 0.5~1㎝ 정도 멀리 선다.

ⓑ겨드랑이 밀착

수건 또는 장갑 등을 양쪽 겨드랑이에 끼고, ‘하프스윙 정도의 빈 스윙’을 반복한다.

ⓒ반복하면 끝!

5~10회 반복한다. 스윙 시 몸이 앞뒤로 움직이지 않도록 밸런스가 잡히는 감을 느끼고자 노력하면 더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