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8℃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많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5.5℃
  • 구름많음대구 29.2℃
  • 연무울산 23.4℃
  • 구름많음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1.7℃
  • 맑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2.5℃
  • 구름조금경주시 26.3℃
  • 구름조금거제 23.7℃
기상청 제공

[조민근]남몰래 숨어서 샷 메이킹 방해하는 손등? “손등 각도로 구질을 만든다”

백스윙을 올라갈 때의 손등 각도로 공의 구질이 정해진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는지. 왼쪽 손등만 봐도 공이 어떤 구질로 날아갈 것인지 예측할 수 있다. 임팩트 때 공을 원하는 방향으로 보내기 위해 백스윙 시 손등의 각도를 한번 체크 해보자.


WRITER 조민근

 

물론 손등‘만’으로는 부족하다
위 3가지 중에 가장 추천할 만한 손등 각도는 단연 스트레이트 구질을 치는 손등 모양이다.
물론 손등 각도만으로 완벽히 구질을 만들 수는 없다. 스윙 시 몸통과 골반의 회전 타이밍에 따라 구질은 또 바뀌게 된다.
다만 여러 가지를 점검해봐도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다면 손등 모양이 ‘남몰래’ 여러분의 스윙을 방해하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최고의 장타는 정타  

사실 볼을 강하게만 쳐서 비거리를 늘리는 건 언젠가 한계에 부딪힌다. 클럽에 따라 비거리 차이를 내는 것도 모든 클럽에서 정타가 났을 때 유효하다. 최고의 장타는 정타라는 말이 있지만, 사실 ‘정타’는 골프의 기본이면서도 가장 어려운 요소다. 골프 연습은 결국, 모든 클럽을 정타로, 아니 정타에 가까운 샷을 할 수 있는 메커니즘을 만들기 위한 과정이다.

 

 

스트레이트: 어드레스 그대로
일단 제일 올바른 손등의 각도는 백스윙의 각 구간에서 ‘어드레스 때의 손등 각도’를 변함없이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다.
전설적인 골퍼 타이거 우즈의 백스윙 탑 손등 각도는 항상 일자로 펴져 있다. 이렇게 손등을 유지하면서 백스윙을 만들어 낸다면 골퍼들의 이상인, 곧바로 쭉 뻗는 스트레이트 구질을 칠 수 있다.

 

 

드로우: 탑에서 구부러진 손등
세계적인 골퍼 더스틴 존슨과 존 람 같은 선수들은 손등을 몸쪽으로 구부려 스윙한다. 손등을 구부리는 모양 자체는 아마추어 골퍼도 만들 수는 있지만, 사실 많은 연습량과 이를 받쳐주는 스윙 메커니즘을 갖추고 있어야만 구현 가능한 손등 모양이다.
백스윙 탑에서 손등을 구부리면 클럽 페이스를 좀 더 쉽게 닫아줄 수 있어 드로우 구질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다만 이때 가장 조심해야 할 점은 릴리스의 느낌이 과하게 만들어지면 손등이 엎어지면서 훅 구질이 생긴다는 점이다.

 

 

페이드: 탑에서 꺾인 손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로 중 리듬과 템포가 가장 좋은 프레드 커플스는 페이드 구질을 보기 좋게 구사하는 선수 중 하나다. 커플스의 스윙을 보면 백스윙 탑에서 손목이 꺾이는 모양으로 약간의 ‘커핑’이 만들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백스윙 탑에서 효과적으로 클럽을 열어 주면서, 페이드 구질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다만 탑에서 과도하게 손목이 많이 꺾이면서 임팩트 때 손목이 릴리즈가 안되고, 꺾인 상태 그대로 스윙 된다면 과도한 커핑으로 인해 클럽헤드는 돌지 못하고, 열린 상태로 맞게 되면서 푸시 슬라이스 구질을 유발하게 된다.

 

  올바른 손등 각도 유지를 위한 연습방법  

백스윙 시 올바른 손등의 각도를 유지하는 연습법을 소개한다.
▶왼손에 장갑을 끼고, 티 하나를 준비해 장갑 벨크로(찍찍이) 안쪽 부분에 꽂아준다.

▶백스윙 톱 포지션에 도달했을 때 티가 손등을 찌르거나 누르는 느낌이 최대한 없게 만들어 주자.

▶일부러 쳐다볼 필요 없이 더 완벽한 손등 각도를 만들고 있는지 점검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