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4.6℃
  • 흐림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3.2℃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2.9℃
  • 흐림고창 24.2℃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9.2℃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6.2℃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롯데건설, 국내 최대규모 석유화학 사업 ‘샤힌 프로젝트’ 첫발 내딛는다

지이코노미 양하영 기자 | 롯데건설이 9일 에쓰오일이 발주하는 국내 최대 규모 석유화학 프로젝트 ‘샤힌 프로젝트’의 기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사에 나선다.

 

이번 기공식에는 롯데건설 박현철 부회장을 비롯한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DL이앤씨 마창민 대표이사와 주최사인 에쓰오일 후세인 알 카타니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하는 샤힌 프로젝트는 국내 석유화학산업 사상 최대 규모로 울산 일대에 에틸렌(EL), 폴리에틸렌(PE)을 비롯한 석유화학제품 생산 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롯데건설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사업에 참여한다. 지난해 11월 17일 샤힌 프로젝트의 EPC(설계·조달·시공) 업체 선정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번 기공식을 통해 성공적인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전체 사업은 2026년 6월 준공 예정이며, 이후 연간 에틸렌[i] 180만 톤, 고밀도 폴리에틸렌[ii](HDPE) 40만 톤, 선형 저밀도 폴리에틸렌[iii](LLDPE) 80만 톤 등을 생산하게 된다.

 

롯데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패키지2와 패키지3에 참여한다.

 

패키지2에서는 에틸렌을 활용해 고부가가치 합성수지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를 건설한다. 또한, 기존 에쓰오일 공장 및 신규 공장 연결에 필요한 관로 설비와 자동화창고를 건설할 예정이다. 이번에 설치되는 자동화창고는 국내 최대 규모로, 출하품 보관 용량을 증설함과 동시에 자동화 시스템을 통한 재고 관리와 다품종 출하 등 작업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패키지3에서는 LPG, 에틸렌, 프로필렌[iv] 등 원료와 제품을 저장하는 탱크설비 21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 프로젝트에 시공사로 참여한 만큼 모든 역량을 발휘하여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해 1월 총사업비 24억 불 규모의 인도네시아 LINE 프로젝트를 수주했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플랜트 사업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인도네시아 LINE 프로젝트는 총 사업비 39억 불 규모로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에서 북서쪽으로 약 9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찔레곤 지역 약 110만여㎡ 부지에 초대형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