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33.0℃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3℃
  • 구름조금울산 25.2℃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8.3℃
  • 맑음강진군 30.0℃
  • 구름조금경주시 32.1℃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유진쌤의 골프필라테스] “스윙의 기본은 하체” 필라테스 체어로 탄탄한 스윙 만들기

WRITER 이유진 | 골프에서 하체는 스윙 시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다른 기구에 비해 몸이 닿는 면적이 좁아 균형감각을 키우거나 하체 강화에 효과적인 필라테스 기구 ‘체어’를 활용하는 하체 운동법을 소개한다.

 

 

체어를 활용한 하체 운동
이번에 소개할 운동법은 필라테스 기구 중 하나인 체어를 이용한 하체 운동이다. 체어 기구는 다른 기구에 비해 몸이 기구에 닿는 면적이 좁아 균형감각을 키우거나 하체 강화에 효과적인 기구다. 스프링으로 강도를 조절할 수 있어서 자신의 운동 능력과 목적에 따라 활용하기 좋다.

 

① 양손으로 핸들을 잡고, 페달 쪽에서 체어를 바라보고 서서 준비한다.


② 한발씩 페달을 밟고 페달 위에 올라선다. 골프 스윙에서 백스윙이 먼저 이루어지므로 오른발을 먼저 시트에 올려 운동하고, 이후 왼발을 올리는 순으로 해보면 더 좋겠다.

시트를 밟은 쪽의 무릎과 발끝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도록 정렬한다.

 


③ 시트를 밟으며 천천히 올라가 보자. 처음에 만든 각도가 유지되는 것이 포인트.


※이때 페달이 같이 올라가며 동작을 좀 더 수월하게 해준다. 즉 스프링이 강하게 걸릴수록 내 몸을 잘 들어주기 때문에 난이도가 쉬워지고, 스프링이 약할수록 내 힘만으로 올라가야 하니 때문에 난이도는 어려워진다. 자신의 운동 레벨에 맞게 스프링의 강도를 조절해야 한다.

 

 

④머리부터 페달에 있는 발(왼쪽다리)까지 일직선을 만들고 몸을 일직선보다는 약간 사선으로 기울인다. 엉덩이가 뒤로 빠지거나 허리가 꺾이지 않도록 주의한다.


⑤속도를 조절하며 시작 자세로 돌아온다. 모든 운동이 그렇듯 한 번에 뚝 떨어지기보다 천천히 저항을 느끼며 내려오는 것이 좋다.

 

Lv2 핸들을 잡고 오르내리는 동작이 익숙해졌다면 양손을 가슴 앞으로 가져와 같은 동작을 해본다. 아직 불안하다면 양팔을 모으지 말고, 양손을 핸들에서 살짝만 떨어뜨려서 언제든 핸들을 잡을 수 있도록 하고 운동을 해줘도 괜찮다.

 

 

Lv3 위의 동작도 익숙해졌다면 시트를 밟고 올라선 상태에서 상체를 시트를 밟고 있는 발 쪽으로 회전시킨다. 이때 시선만 오른쪽이 아닌, ‘가슴이 오른쪽을 바라보고 있는지’ 체크한다.

 

 

체중이 오른발에 실린 상태로 상체를 오른쪽으로 돌린 이 동작이 백스윙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준다.

 

반대로 왼발을 시트 위에 올리고 같은 동작을 한다면, 체중이 왼발에 실린 다운스윙에서 몸의 균형을 잡으면서 왼쪽으로 회전하는 동작의 기반을 탄탄하게 만들어 준다.


하체의 힘이 중요한 이유
골프에서 하체는 스윙 시 몸이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체 힘이 있어야 백스윙에서 골반이 흔들리지 않은 채 체중을 오른발에 잘 실을 수 있고, 다운스윙에서 강하게 왼발로 지면을 밟아 지면반력을 만들 수 있다.


반대로 말하면 하체 힘이 부족한 경우, 백스윙에서 골반이 흔들리거나 밀리게 되고, 이 때문에 다운스윙을 하체부터 시작(하체 리드)하지 못하게 돼 상체가 리드해서 볼을 치는(엎어치는 동작) 등이 나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할 수밖에 없다.


왼쪽? 오른쪽? 어느 쪽이 더 중요해?
오른쪽과 왼쪽 다리 힘은 각기 다른 역할을 하지만, 둘다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하체를 강화하는 것은 골프에서 아주 중요하다.


특히 골프를 치다 보면 좌우 다리의 발달과 힘의 균형이 틀어지기 쉽다. 따라서 하체 운동을 할 때는 ‘골반이 틀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이번에 소개하는 운동처럼 오른쪽과 왼쪽을 따로 운동해주는 것도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