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4.9℃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5.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Mr.마켓의 목소리] 소음이 커질 수 있는 시기, 변동성에 유의..고금리 장기화에 대비한 자산배분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며 추가인상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다만 이는 시장에 경각심을 심어주려는 의도로 판단되며 9월 FOMC에서는 추가인상이 단행되기보다는 동결을 예상해 본다.


WRITER 김주신

 

(※본 칼럼은 9월 FOMC 진행 전 작성된 칼럼임을 알립니다. 편집자 주)

 

9월 FOMC, 금리 동결 예상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며 추가인상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 이유는 통화정책의 핵심인 근원PCE(core Private 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 개인 소비자 지출 물가지수)지표 중 서비스 인플레이션이 생각보다 아직 강하다는 점 때문이다.


물론 인플레이션이 정점에서 둔화하고 있고, 현재의 금리 수준이 이미 충분히 시장을 위축시키는 수준이라고 판단된다. 하지만 견고한 고용지표와 서비스 인플레이션을 고려한다면 아직 금리 인상 종료를 선언하기에는 이른 시점이다.

 

다만 추가인상에 대한 발언은 시장에 경각심을 심어주려는 의도로 판단되며 9월 FOMC에서는 추가인상이 단행되기보다는 동결을 예상해 본다.

 

 

잭슨홀 화두, ‘물가목표·중립금리 조정 여부’
이번 잭슨홀에서의 화두는 연준의 그동안 강조해왔던 물가목표와 중립금리 조정 여부였다. 잭슨홀 미팅의 주제가 ‘글로벌 경제의 구조적 변화(Structural Shifts in the Global Economy)’였던 만큼 중립금리가 상향되면서 통화정책의 근본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연준의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 시장에 안도감을 부여했다.


현재의 통화정책에 있어서도 파월 의장은 “실질금리는 (+)이며 중립금리를 충분히 상회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 뉴욕 연은에서 공개하는 ‘중립금리’에 ‘목표물가’를 합친 ‘중립 실질금리’ 수준은 현재 기준금리를 크게 상회한 상태다.


과열된 고용지표 완화가 관건
결국, 연준의 물가목표 수준 2% 달성의 핵심은 과열된 고용지표의 완화다. 고용지표는 주거비와 함께 서비스 인플레이션을 구성하는 핵심요소인데, 아직까지는 견고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파월 의장은 통화 긴축이 경제지표에 ‘시차’를 두고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점차 서비스 인플레이션의 둔화도 나타날 것”을 암시했다.

 

미국 노동부에서 발표하는 비농업 고용지수는 18.7만 명으로 예상을 상회했다. 하지만ADP(Automatic Data Processing) 8월 민간고용은 17.7만 명을 큰 폭으로 하회했고, 실업률도 3.8%로 18개월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임금인상률의 둔화와 더불어서 고용시장이 열기가 식어감을 시사했다.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 의미는?
실업률은 경기침체를 잘 예측하는 선행지표로써 활용되는데 역사적으로 실업률이 최저치로 떨어진 이후 높은 확률로 경기침체가 발생했다. 급격한 금리 인상이 단행되었음에도 실업률은 여전히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긴축이 생각보다 효과가 없는 것이 아닌가에 대한 의문이 생길 수 있는 지점이다.

 

실업률 움직임? ‘시차’ 고려해야
하지만 과거 기준금리의 인상 사이클을 보면 기준금리가 최고점에 도달한 이후 실업률이 상승하기까지는 시차가 존재했다. 실업률의 상승은 본격적으로 경제가 위축(침체)되면서 연준이 경기부양을 위해 금리 인하가 단행될 때 급격하게 상승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아직도 견고한 실업률과 미국경제를 생각한다면 금리의 고점을 확인한 이후 어느 정도 시차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고금리의 장기화를 암시하는 발언들을 하는 연준위원들도 이러한 시차를 고려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금리 고점=채권 매수 기회
팬데믹 전후 발생했던 구조적 변화들을 고려하면 다시 이전처럼 저금리 저물가로 회귀하기는 힘들 것이다. 일정 범위에서 변동은 있겠지만 전반적으로 높아진 금리는 장기적으로 채권의 기대수익률을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추가 금리 인상과 수급이슈 등 여러 요인으로 인해 금리가 불안정한 것은 사실이다. 다만 당장의 변동성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금리가 고점을 형성하는 구간’은 ‘채권에 대한 매수기회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 장기적으로 보면 금리정점이 형성된 구간에서 높은 채권의 만기 수익률은 주식 대비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본다.


연준 긴축 우려 잔존, 한은 긴축 장기화되나
강달러, 고유가 우려가 재점화되면서 시장 내 불안감이 휩싸이고 있다. OPEC+의 감산 연장 조치를 반영한 가운데, 여전히 잔존하는 연준의 긴축 우려에 기인한다.


이는 미국 및 한국 모두 물가 하방경직성을 견인할 요인이지만, 한국의 물가에 더 강한 상승 압력을 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미국 연준보다 한국은행의 긴축 기조가 더 길어질 것으로 예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