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0℃
  • 흐림강릉 -0.9℃
  • 서울 0.6℃
  • 대전 1.7℃
  • 대구 2.9℃
  • 울산 2.5℃
  • 광주 4.3℃
  • 흐림부산 4.1℃
  • 흐림고창 4.8℃
  • 제주 8.3℃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7℃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1.8℃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윤종선 남성 칼럼] ‘좋은 잠자리는 2인 3각’ 잠자리 에티켓이 중요하다

골프에서 이런 말이 있다. ‘잘 치는 것만큼 중요한 게 매너와 에티켓을 지키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다.’ 잠자리에서도 그렇다.


WRITER 윤종선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궁합’이란 ‘혼인할 남녀의 사주를 오행에 맞추어 보아 부부로서의 좋고 나쁨을 알아보는 점’이다. 그런데 궁합은 겉궁합과 속궁합으로 구분된다. 겉궁합은 출생 연도에 따른 나이와 띠 등을 보는 것이고, 속궁합은 출생 연월일시를 오행에 따라 나누게 된다.


그러나 요즘의 ‘속궁합’은 남녀가 잠자리에서 ‘성적으로 얼마나 잘 맞는지’를 말하는 것으로 의미가 변했다. 겉궁합은 외면적으로 드러나는 성향이나 성격이 얼마나 잘 맞는지를 말한다고 한다. 결국 얼마나 화합하며 어울리는지를 보는 것이니 나름 일맥상통이다.

 

연인 또는 부부가 이별하는 가장 큰 이유가 ‘성격 차이’라고 하는데, 이는 ‘성(性)적 차이’를 말하는 것일 때도 많다. 속궁합이 곧 ‘잠자리’를 말하는 것이라면, 잠자리를 잘 해야 연인 또는 부부간의 화합을 이룰 수 있다고도 할 수 있다.

 

갈대와 고추잠자리
퀴즈 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야한 곤충은? 비뇨기과적으로는 ‘고추잠자리’가 정답이다.

 

남녀가 함께하는 잠자리에서 이 고추잠자리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많은 것이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좋고 나쁨 여자의 마음은 ‘바람에 날리는 갈대’이며, 남자는 ‘그 갈대 위에 붙어있는 고추잠자리’라고 했으니 말이다. 남자와 여자는 성적으로 전혀 다른 기질이 있다는 것을 알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처럼 남녀의 그런 성적인 차이를 줄여나가는 노력을 하고 실천한다면 만족스러운 성관계로 이어지고 결별과 이혼은 남의 일이 될 것이다.


그런데 남성의 대부분은 잠자리에서 거친 관계 속에 사정만 하면 된다는 식의 이기적인 성관계를 한다. 더 큰 문제는 ‘지가 아주 잘하는 줄 안다’는 점이다.


‘잘 하는 남자’
〈종이달〉이라는 드라마의 한 장면을 인용하려 한다.


숨 막히는 일상을 살아오는 여자 주인공(김서형)이연하의 대학생(이시우)을 위해 고객들의 예금을 횡령하는 이야기를 다뤘는데 제법 흥미로운 작품이었다. 이런 장면이 나온다. 재혼한 전 남편(이천희)과 불륜녀 그리고 전처(유선)와 친구들(서영희 등)이 레스토랑에서 우연히 만나게 됐다.


전처: (불륜녀에게) 이 애 딸린 유부남을 왜 만나니?
불륜녀: 와이프가 싱싱하고 이쁘다고 하지 않았어? 이 여자 누구야!
전남편: 전처야.
불륜녀: (전처에게) 나, 이 남자랑 결혼할 생각 전혀 없어. 그냥 ‘엔조이’하는 거야.
전처: (불륜녀에게) 뭐라고? 이 유부남을 왜 만나냐고?
불륜녀: 잘 해! 잘 한다고! 전처니까 잠자리에서 잘 알 것 아니야!
전처 친구들: (전처에게) 뭐라고 말 한마디라도 해 봐? 어서!
전처: (고개를 끄덕이며) 응, 맞아. 아주 잘 해.


개인적으로 이 드라마에서 비뇨기과적으로 참 재미있고 가장 의미있는 대화였다고 느꼈다. 그럼 여기서 궁금증이 생긴다. 과연 이 남자는 잠자리에서 어떻길래 이런 상황에서도 빛나게 잘 한다고 인정받았을까?


섹스에 대한 남녀의 차이
성관계에 대한 남녀 생리학적, 행동학적인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


① 섹스에 대한 의미부여
여자는 사랑이라는 감정이 싹터야 성관계를 할 수 있지만, 남자는 여자가 성관계를 받아줘야 자신을 사랑한다고 믿는다. 섹스에 소극적인 여성은 한 번 정도는 다시 생각해 볼 문제다.


② 시각과 청각
여자의 사랑은 귀를 통해 시작하지만, 남자의 사랑은 눈을 통해 시작한다. 남자는 섹시한 옷차림과 관능적인 몸매에 눈길이 가고 마음이 움직인다. 여자는 ‘넌 하늘에서 내려온 것 같아’, ‘난 운명적인 사랑을 기다리고 있는데 그게 바로 너야!’, ‘원한다면 하늘에서 별도 따 줄게’처럼 현실성이 떨어지는 미사여구를 들으면 피식 웃으면서도 왠지 눈길이 가고 마음이 움직인다.


③순간과 무드
남자는 야한 생각, 그림, 영상, 모닝 발기 등 여러 충동에 의해 순간적으로 성관계를 시작하지만, 여자는 분위기, 느낌, 무드 등에 의해 서서히 마음과 육체의 문이 열리게 된다.


④돌격과 밀당
성관계에서 남자는 저돌적으로 힘으로 밀고 들어간다. 반면 여자는 힘보다는 부드럽게 밀고 당겨주는 것을 원한다.


⑤우박과 꽃잎
남자는 애무를 할 때 거칠다. 마른하늘에 우박을 내리꽂아 1년 농사를 망치게 하는 격이다. 반면 여자는 봄바람에 흩날리는 꽃잎이 눈가를 아리게 하듯 부드럽게 해 주기를 원한다.


⑥오르가슴과 오리가슴
‘오르가슴’은 그리스어로 ‘젖어 있다’는 뜻이다.


남자의 오르가슴은 사정을 통해 완성되는데, 이 사정이라는 결과물에 매우 집착한다. 반면 여자의 오르가슴은 질 하부와 회음부의 근육들이 1초마다 수축하면서 약 2분 정도 느끼는데 이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과정을 더 소중하게 여긴다.


통계적으로 남자의 95%, 여자의 55%가 오르가슴을 경험한다고 한다. 나머지는 오르가슴이 아니라 이와 비슷한 오리가슴 정도 느끼는 것이다.


속궁합도 잠자리도 ‘함께’ 하는 것
속궁합을 좋게 만드는 잠자리는 혼자가 아니라 둘이 함께 즐기는 것이다. 좋은 잠자리는 가을 운동회에서 남자가 여자를 업고 혼자 뛰는 달리기가 아니다. 둘이 같이 한쪽씩 발을 묶고 구령과 호흡을 맞춰 앞으로 나아가 결승점을 통과하는 달리기가 좋은 잠자리이다.


중간에 넘어지고, 느려도 괜찮다. 늦게 결승점을 통과했더라도 둘이 합을 맞춰서 하는 잠자리였다면, 설령 결승선에 오르가슴이 없었더라도, 이미 그 과정 중에서 더할 나위없는 만족감을 느꼈을 것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