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8.4℃
  • 대전 6.0℃
  • 대구 5.1℃
  • 울산 5.3℃
  • 광주 6.3℃
  • 부산 5.7℃
  • 흐림고창 6.2℃
  • 제주 7.6℃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5.3℃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조민근] ‘고들개?’ 맞지만…‘머리 고정’ 대신 ‘시선 집중’해야

WRITER 조민근 | ‘머리 고정’은 골프에 막 입문한 사람도 다 아는 스윙의 기본이다. 그러나 여기엔 한 가지 오해가 있다. 머리 위치가 고정되는 게 좋은 스윙 만들기의 기본인 건 맞지만, 오해하면 원활한 회전과 팔 . 손의 움직임까지 방해해 역피봇이나 배치기가 될 수도 있다. 사실 하체와 시선에 집중해야 하고, 무엇보다 그래야 머리도 고정된다.

 

 

좋은 스윙을 위해선 머리가 제 위치를 지키고 있어야 하지만, 머리를 ‘절대적으로’ 움직이지 않고 고정해야 한다는 생각은 오해다. ‘절대 움직이지 말아야지’라는 생각 때문에 오히려 스윙 전반적인 회전과 밸런스, 팔과 손의 움직임이 방해를 받아 역피봇 또는 배치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POINT 1 머리 말고 ‘하체’에 집중하라

특히 풀 스윙에서 '머리고정'에 과도하게 집착하면 머리가 오히려 왼쪽으로 기울어져 어깨 회전을 방해하게 된다. 왼쪽 어깨는 떨어지고 오른쪽 골반이 펴지게 되어 특히 풀스윙 시에 좌우 스웨이와 역피봇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머리만’으로 내 몸의 전체적인 움직임을 잡으려고 하는 것을 피해야 하는 이유다.


골반 아래쪽의 ‘좀 더 눌러주는 느낌과 텐션’을 만들어주고, 상체는 자유로운 감각을 깨달아야 불필요한 움직임 없이 일정한 궤도의 스윙을 만들어 낼 수 있다.


POINT 2 모든 골프스윙에서 가장 중요한 건 ‘시선’
머리를 고정하는 것과 시선을 집중하는 건 다른 개념이다. 풀 스윙 시 무리하게 머리 위치를 공에 고정하려 한다면 온몸에 긴장감이 생기고 경직된다. 이는 상.하체 회전뿐만 아니라 팔과 손의 움직임까지 크게 방해할 수 있다. 풀 스윙 시 ‘약간의 머리 움직임’은 체중 이동과 회전에 따른 ‘자연스러운 움직임’으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POINT 3 시선은 공이 맞기 전 풀고, 맞고 난 후 또 풀자
앞선 내용처럼 머리는 몸의 회전에 따라 자연스럽게 움직이면 된다.
시선 처리는

❶백스윙 때는 ‘공을 곁눈질로 본다’는 생각으로 스윙한다.

❷임팩트가 들어갈 때까지의 시선은 ‘원 위치로 공을 쳐다보게’ 한다.

❸임팩트가 끝나고 팔로우스루를 진행할 때는 시선을 자연스럽게 타깃 반대 방향 쪽으로 틀어준다.

 

 

 

 

 

‘시선 처리’로 스윙은 더 좋아진다
이러한 시선 처리만으로도 팔로우스루 때 아크가 자연스럽게 커지고 높아진다. 따라서 보다 파워풀한 팔로우스루 모양이 만들어지는 것은 물론 일정한 방향성과 빠른 스윙 스피드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즉, 임팩트 후 팔로우스루의 시작부터 피니시까지 머리와 시선을 계속 공에 고정하려는 의도는 없애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