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6.5℃
  • 흐림서울 8.4℃
  • 대전 6.0℃
  • 대구 5.1℃
  • 울산 5.3℃
  • 광주 6.3℃
  • 부산 5.7℃
  • 흐림고창 6.2℃
  • 제주 7.6℃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5.0℃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5.3℃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이유진] 부드러운 척추 움직임 만들기

WRITER 이유진 | ‘골프 스윙의 중심축은 척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윙에서 척주는 회전만 할 것 같지만, 생각보다 복합적으로 움직임이 일어난다. 특히 회전과 굴곡, 측면 굴곡이 함께 이루어지므로 척추가 부드러워야 움직임의 효율도 좋아진다.

 

 

스윙할 때 척추는 회전만 한다?
척추 움직임에는 flexion(굴곡), extension(신전), lateral flexion(측면 굴곡), rotation(회전)이 있다. 골프에서 척추는 회전 운동만 할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골프 스윙에서 모든 척추 움직임은 복합적이다.

 

예를 들면, ‘다운스윙’에서 척추가 왼쪽으로 회전만 하는 것이 아니라, 척추의 굴곡이 생기고, 왼쪽으로 회전되고, 오른쪽으로 측면 굴곡까지 함께 생기게 된다. 이때 어떤 것이든 하나의 움직임만 강조되기보다 이 3가지의 척추 움직임이 잘 이루어질 때 움직임의 효율성이 좋아진다.


그러나 일상 속에서 척추를 회전할 일은 생각보다 적다. 평소 오래 자리에 앉아 일하는 사무직 등의 경우 척추가 틀어지기도 하며, 웨이트트레이닝에서도 척추를 회전해 수행하는 동작은 거의 없다. 그러나 척추에 문제가 생기면 몸 전체의 밸런스가 무너질 수 있다.


척추의 ‘모든 움직임’ 만들기
반면 골프 스윙은 척추에도 상당한 회전을 요구한다. 이때 자세가 틀어지면 척추에는 과도한 부담을 주게 된다. 오래 방치되면 현대인의 고질병인 척추 디스크 문제를 비롯해 근육 통증이나 신경 압박 등 다양한 척추 질환을 유발한다.


게다가 골프는 편측 운동이다. 쉽게 말해 한 방향으로만 더 강하게 회전하게 된다는 의미다. 따라서 반대편으로도 회전하는 반대 운동이 필수인데, 보통은 거기까지 운동하지 않은 골퍼들이 더 많다. 그래서 오래 골프를 친 사람일수록 척추에 무리가 갈 수 있다. 무엇보다 이렇게 한쪽만 과하게 사용하게 되면 반대쪽 회전이 둔해지며 제한이 생기기도 한다.

따라서 척추의 ‘모든 움직임과 기능’을 활용하는 연습을 하면서 부드럽고 강한 척추를 만들어야 한다.

 

준비자세 | 오른쪽 무릎을 바닥에 대고, 왼쪽 다리는 90°로 세워주며, 양손은 머리 뒤로 가져갑니다.

 

 

①오른쪽 팔꿈치가 왼쪽 무릎에 닿는다는 느낌으로 천천히 내려갑니다. 이때 오른쪽 갈비뼈가 왼쪽 골반을 향한다고 생각하면 더 좋습니다. 척추의 굴곡과 왼쪽으로의 회전을 만들어줍니다.

 

②왼쪽을 바라본 상태로 상체를 일으킵니다. 왼쪽 팔꿈치가 등 뒤의 바닥에 닿는다는 느낌으로 천천히 내려갑니다. 척추의 측면 굴곡이 만들어지는 동작입니다.

 

③척추는 계속 신전된 상태를 유지하면서 정면을 지나 오른쪽까지 회전시켜줍니다. 이때 오른쪽 팔꿈치가 오른발을 향하게 하여 더 측면 굴곡을 만들어줍니다.

 

④오른쪽을 바라본 상태로 척추를 바르게 세웠다가 시작자세로 돌아옵니다. 발을 바꿔서 동일하게 진행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