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슨] 쇼트아이언 풀스윙 - 앨리슨 리(Alison Lee)
[레슨] 쇼트아이언 풀스윙 - 앨리슨 리(Alison Lee)
  • 조도현
  • 승인 2020.08.10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임팩트 직후에도 클럽헤드를 최대한 열어준다

[지이코노미(G-ECONOMY) 조도현 기자] = 아무리 어려운 코스에 가더라도 찬스 홀은 존재한다. 찬스 홀이란 성공적인 드라이버샷을 구사했을 때 100야드 안쪽에서 두 번째 샷을 할 수 있는 길이의 홀을 말한다. 그린이 조금 어렵다 하더라도 웨지로 두 번째샷을 할 수 있다면 쉽게 버디를 노릴 수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평정심이다. 드디어 버디를 잡아보자는 욕심은 어깨를 경직시켜 오랜만에 찾아온 기회를 잡지 못하고 터무니 없는 샷을 발생시킨다. 편한 마음으로 성공적으로 버디를 노릴 수 있는 웨지 풀스윙을 Alison Lee 프로의 스윙을 보고 배워보자. 

웨지 풀스윙은 스탠스가 어깨보다 좁아야 한다. 체중을 살짝 앞쪽에 놓아주고 스윙을 하면 클럽헤드의 최하점을 보다 깊숙이 만들어줘 토핑을 방지할 수 있다. 웨지 풀스윙의 실수 중 하나가 공이 왼쪽으로 당겨지는 샷이다. 이를 방지 하기 위해 백스윙 때 체중을 왼쪽에 유지해 주고 임팩트 직후에도 클럽헤드를 최대한 열어주는 모습을 만들어 준다.이 모든 동작은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는 많은 연습으로 얻을 수 있다. 연습장에서 이런 것들을 연습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버디를 노릴 수 있는 날카로운 웨지 풀스윙 샷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사진 = 조도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620 (유진빌딩) 3층
  • 대표전화 : 02-417-0030
  • 팩스 : 02-417-9965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성요
  • 명칭 : 지이코노미(주) G.ECONOMY
  • 매체명 : G.ECONOMY
  • 등록번호 : 송파 라 0036
  • 등록일 : 1996-08-24
  • 발행일 : 1996-10-1
  • 발행인 : 강영자    |    G.ECONOMY ONLINE CEO 김용두, MAGAZINE CEO 강영자
  • 편집인 : 김용두   |    G.ECONOMY ONLINE 편집국장 백성진, MAGAZINE 편집국장 김대진
  • G.ECONOMY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G.ECONOMY.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jkim9876@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