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2.5℃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15.2℃
  • 흐림대전 14.8℃
  • 흐림대구 16.4℃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4.8℃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2.7℃
  • 제주 18.2℃
  • 흐림강화 14.3℃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3.7℃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전주 팔복동 기찻길 주변 ‘쾌적해졌다’

- 전주시, 전주제1산단 남북축을 잇는 철길명소화사업 완료·노후도로 7개 노선 정비
- 녹지공간 확보 및 가로조경 정비로 입주기업 입지여건 개선·쾌적한 자연경관 제공

G.ECONOMY(지이코노미) 권오연 기자 |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 내 철길 주변 도로가 쾌적하게 정비됐다.

 

전주시는 전주 제1산업단지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철길명소화사업이 모두 완료됐다고 31일 밝혔다.

 

철길명소화사업은 산업단지 내 기찻길이 갖는 정취와 이팝나무 군락을 즐기려는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안하게 추억을 담아갈 수 있도록 지난 2018년 2월부터 총 44억 원을 투자해 기린대로에서 팔복예술공장까지 7개 노선, 왕복 2.6㎞ 구간의 도로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지난 1968년 제1일반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개통된 노후도로가 새롭게 단장되면서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근로자, 팔복예술공장 방문객 등의 편의성이 높아지게 됐다.

 

시는 시민들이 이팝나무의 경관을 보다 가깝고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금학교 좌·우에 35m 구간의 포토존을 조성했다. 또, 딱딱하고 노후화된 산업단지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노후화된 인도를 정비해 식수대를 조성하고, 사계절 색다른 멋을 살릴 수 있는 교목과 관목 등 56종의 조경수를 식재했다.

 

이와 관련 시는 노후화된 제1산단을 젊고 쾌적한 산단으로 바꾸기 위해 국비 270억 원 등 총 552억 원이 투입되는 산단 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철길명소화사업 완료 이후에는 오는 2023년까지 123억 원을 투자해 주차장 3개소(377면)와 공원 1개소(7176㎡)를 추가 조성하고 대로(1개소, L=649m) 1곳도 정비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시는 산단 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까지 팔과정로 확장공사(L=1342m)와 중로(2개 노선, L=489m) 개설 및 정비를 완료했으며, 올해 철길명소화사업과 중로 및 소로 개설공사(6개 노선, L=1166m), 주차장 1개소(3357㎡) 조성공사를 완료했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전주 제1산업단지 재생사업을 통해 산업단지의 노후 사회기반시설이 정비되고, 새롭게 확충돼 산업단지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며 “무엇보다 산단 근로환경 개선을 통해 전주 북부권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