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0.9℃
  • 서울 -1.6℃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비 또는 눈광주 0.2℃
  • 맑음부산 1.6℃
  • 구름조금고창 -0.6℃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강화군,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 사당 ‘충장사’ 준공

충장공 어재연과 무명용사의 호국정신 보전

 

G.ECONOMY(지이코노미) 김영식 기자 | 강화군이 신미양요에서 순국한 충장공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 351명의 위패를 모시는 ‘충장사’를 31일 준공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천호 강화군수, 박승한 군의회 부의장 및 의원, (사)충장공 어재연 장군 기념사업회 및 지역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호국정신을 기리는 사당 건립을 축하했다.


‘충장사’는 불은면 덕성리 47-3번지(광성보 일원) 1,770㎡ 부지에 사업비 15억 원을 투입해, 사당, 재실 등을 갖춘 연면적 81㎡ 규모의 전통한옥 건축물로 건립됐다.


이번 ‘충장사’ 건립으로 어재연 장군과 무명용사의 위패를 사당에 안정적으로 모시고 기상여건에 관계없이 추모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어제연 장군과 무명용사를 기리는 ‘광성제’ 제향은 음력 4월 24일에 광성보 쌍충비각 앞에서 봉행해왔으나, 올해부터는 충장사에서 개최된다.


어재연 장군은 1871년 신미양요가 일어나자 선봉장이 되어 광성보를 수자기를 높게 걸고, 미군에 대항해 결사항전했다.


어재연 장군을 비롯한 350여 명의 조선군은 끈질기게 저항했으나 미군의 우세한 군사력에 밀려 광성보는 끝내 함락됐다.


미국 공사 로우의 보고서에는 “조선군은 결사적으로 장렬하게 싸우면서 아무런 두려움없이 그들의 진지를 사수하다가 전사했다. 가족과 국가를 위하여 이보다 더 장렬하게 싸운 국민을 다시 찾아볼 수 없다”고 기록되어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충장사 건립으로 광성보가 근대 역사적 사건의 현장임을 널리 알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