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0℃
  • 맑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7.5℃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8.9℃
  • 맑음광주 27.9℃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7.8℃
  • 맑음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6℃
  • 맑음금산 27.5℃
  • 맑음강진군 29.7℃
  • 맑음경주시 30.7℃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치아 임플란트, 의료진의 숙련도와 이식재에 따라 예후 달라질 수 있어

URL복사

 

G.ECONOMY(지이코노미) 박진수 기자 | 치아는 단순히 음식을 씹는 역할에 그치지 않는다. 음식물의 소화를 촉진해 원활한 신진대사를 돕고 발음을 정확히 하는 데 필수다. 특히 얼굴 전반의 형태를 결정하는 등 외모적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치은염·치주염 등 질환이나 외부충격 등으로 치아가 상실되면 자연 재생이 불가능하다. 다행히 최근 망가진 치아 대신 인공치아를 식립하는 치아 임플란트 시술이 대중화돼 치아를 상실해도 평소와 다름없는 일상생활이 가능해졌다.

 

치아 임플란트는 틀니보다 씹는 힘과 고정력이 뛰어나 자연치아와 거의 비슷한 효과를 내 ‘제3의 치아’로도 불린다. 의학적으로 임플란트의 저작기능은 자연치아 대비 80%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임플란트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 중 대표적인 예가 부족한 잇몸뼈다. 잇몸뼈는 자연치아를 대신할 인공치아를 단단히 지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잇몸뼈가 약하거나, 뼈 자체가 부족하거나, 수직·수평적으로 얇고 위축된 경우 등에는 임플란트가 어려울 수 있어 사전에 뼈이식 수술(골이식술)이 필수다. 

 

잇몸뼈이식술은 이종 뼈이식재를 잇몸뼈 내에 보충한 뒤 이를 지지대 삼아 뼈를 재건하는 시술이다. 소량의 뼈이식만이 필요하다면 임플란트 수술과 동시에 인공뼈를 이식할 수 있지만 다량의 뼈이식이 필요하다면 선제적으로 뼈를 이식해 단단히 굳을 때까지 기다린 뒤 임플란트를 식립하고 필요에 따라 골유도재생술, 골신장술 등을 병행하기도 한다.

 

다만 뼈이식은 고난도 술기인 만큼 의료진의 숙련도와 뼈이식재의 품질에 따라 예후에 있어 큰 차이를 보일 수 있다.

 

품질이 낮은 이식재를 사용할 경우 임플란트의 장기 고정력이 떨어져 재수술이 필요하게 될 수 있고 염증 반응 등 부작용의 위험도 높은 편이다. 또 아무리 고품질의 이식재를 쓴다고 하더라도 의료진의 술기가 경험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효율성이 떨어진다.

 

박종천 우리미소치과 대표원장은 “다양한 잇몸뼈 이식재 중 널리 사용되는 것으로 스위스에서 제조하는 ‘가이스트리히 바이오-오스’를 들 수 있다. 1986년 출시 이후 35년 이상의 기간동안 임상·연구를 통해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 원장은 “치아가 빠진 상태로 방치했거나, 오랜 기간 틀니를 사용했거나, 만성적인 치주질환이 있거나, 염증이 심해 뿌리 주변 조직까지 침범했거나, 선천적으로 치조골이 얇고 구멍이 많다면 뼈이식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다”며 “뼈이식 후엔 수술 부위가 아무는 것을 방해하고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음주, 흡연을 삼가야 한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