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2℃
  • 흐림서울 14.2℃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5.6℃
  • 흐림울산 14.8℃
  • 흐림광주 14.5℃
  • 흐림부산 17.0℃
  • 흐림고창 12.2℃
  • 제주 16.9℃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휴스틸,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초일류기업’을 향해

- ‘Global pipe Leader with U' 비전에 따른 세계적인 종합강관사로 거듭나기 위한 도전은 현재 진행 중

G.ECONOMY(지이코노미) 정경임 기자 | 휴스틸(대표이사 박훈)은 1967년 4월 창립하여 반세기에 걸쳐 강관을 제조, 판매해 온 강관전문 제조기업이다. 철강산업 분야에서 강관 메이커로서 최고의 입지를 다져온 휴스틸은 전문적인 강관 생산으로 쌓아온 독자적인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최고 품질의 강관 제품을 생산해 오고 있다.

 

휴스틸은 충남 당진의 부곡국가공단과 전남 영암에 있는 대불국가공단, 대구 달성산업단지에 각각 공장을 두고 있으며, 연간 ERW강관 100만톤과 STS강관 4만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대표 강관기업으로 더 넓은 세상을 향한 글로벌 파이프 리더로 성장하기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최첨단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한 기술혁신으로 보다 가치있는 기업, 고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 세계 최초 8인치 고강도 초후육관 설비를 갖춘 국가대표 당진공장

당진공장은 2005년 완공되어 최첨단 조관설비인 FFX-Mill을 국내 최초로 도입해 최고의 재현성을 실현했다.

 

2012년 세계 최초로 8″Mill에서 두께 18mm까지 생산이 가능한 고강도 초후육관 설비를 도입함으로써 우수한 용접성과 뛰어난 외관품질로 Seamless(무용접) 강관을 대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국내를 대표하는 최상의 생산라인을 구축하여 연간 70만톤의 중ㆍ소구경 강관(원형관 ½인치~12인치)을 생산하고 있다.

 

▣ ERW 국내 최대 생산 규격인 24″ Mill을 보유한 대불공장

대불공장은 1995년 완공시 ERW 최대 생산 규격인 24″ Mill을 도입하여 연간 30만톤의 송유관, 강관말뚝 등 두께 22mm 대구경 강관(원형관 8인치~24인치)을 비롯해 국내 최대 규격의 다양한 각관(200×200~500×500)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ISO 14001(환경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환경 친화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 STS 전문 제조설비를 갖춘 최신 기술 대구공장

대구공장은 STS(스테인리스)강관 제조공장으로 조관기 13기에서 연간 4만톤의 STS강관(외경 ¼인치~12인치)을 생산하고 있다.

휴스틸은 지난 2015년 자연과환경스틸(現 대구공장)을 인수 후, 기존 판매망을 활용해 STS 신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 판매량을 증가시켰다. 또한 지속적인 설비투자를 통한 열처리 조관기를 도입하여 내부식성과 생산성을 크게 향상시키며 고객 만족에 기여하고 있다.

 

휴스틸은 올해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준비의 해”로 삼고 지속적인 투자와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글로벌 종합강관사로 도약하기 위한 도전을 진행 중에 있다.

 

▣ 대구경 강관 공장(전라북도 군산) 및 생산기지 현지화(미국)를 통한 종합강관사 도약

휴스틸은 그동안 대구경(26인치 이상) LSAW 강관설비의 부재와 주 수출국인 미국의 무역제재 지속으로 성장에 한계를 느껴, 지난해 대구경 강관 공장인 군산공장과 미국 현지의 생산공장 건립을 결정하여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총 투자액은 약 3천억원이며, 제2의 창업이라 했던 2005년 당진공장을 넘어서는 최대 투자로 완료시 휴스틸은 명실상부한 종합강관사로의 위용을 갖추게 된다.

 

휴스틸은 1967년 창립 후 현대제철, 세아제강과 함께 국내 강관 3대 메이커로서의 위상을 구축해 왔으나, 3사 중 유일하게 대구경 설비(LSAW)를 보유하지 않고 있어 그동안 시장 확대에 한계가 있었다.

 

휴스틸은 이미 2020년 5월 군산 제2국가 산업단지에 약 7만평의 부지 매입을 완료하였으며, 오랜 기간 검토 끝에 우호적인 시장 분위기 속에서 대구경 설비 도입을 결정하게 되어 현재 공장건축과 설비 도입이 진행중이다.

 

투자 금액은 약 1,720억원이며 2025년 상반기에 완료될 예정으로 투자 완료 시 연산 17만톤의 대구경 강관 생산공장 구축으로 대구경 구조관 및 송유관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 생산기지 현지화 - 미국 현지 에너지용 강관공장 건립

주 수출국인 미국의 무역제재 강화 및 2018년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한 쿼터 부과로 현재 대미 수출 강관의 쿼터량은 연간 103만톤이다.

 

 

휴스틸은 이러한 미국의 무역제재를 극복하고 주 수출시장에서의 판매 확대를 위해 오래전부터 생산기지 현지화를 준비해온 결과, 2019년 7월 미국 텍사스주 클리블랜드시(휴스턴 인근)에 생산법인(HUSTEEL AMERICA, INC.) 설립을 완료, 부지까지 매입하였으나, 코로나 사태로 인한 시황 악화로 잠시 보류하였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 시장은 에너지용 강관 시장으로, 투자 금액은 약 1,250억원, 연간 생산능력은 약 25만톤이며, 2024년말에 완료될 예정이다.

 

이로써 휴스틸은 기존의 ERW 100만톤, STS 4만톤에 LSAW 17만톤, ERW 25만톤의 생산능력이 증대되어 총 146만톤의 생산능력을 보유한 종합강관사로써의 위용을 갖추게 된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1,973억4,48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72억4,482만원 보다 8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266억3,430만원, 당기순이익은 172억6,007만원으로 각각 4,137%, 648% 증가한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휴스틸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