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5℃
  • 서울 25.3℃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1.5℃
  • 흐림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1.8℃
  • 흐림고창 31.3℃
  • 구름많음제주 35.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31.8℃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칸타 월드패널 사업부, 국내 초콜릿 시장 동향 자료 발표

G.ECONOMY(지이코노미) 이수영 기자 | 글로벌 No.1 마케팅 리서치 기업 칸타(KANTAR)의 월드패널 사업부가 국내 초콜릿 시장 동향 분석을 16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 이후 늘어난 집안 생활 속에서 심리적 위안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주목받은 초콜릿 품목에 초점을 맞춘 자료로, 지난 3월 발표한 2022년 초콜릿 시장 현황 분석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번 분석은 5,000개 가구 패널과 2,000명 개인 패널의 구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성됐으며, 집 안에서 소비한 모든 초콜릿을 ‘가구 안 초콜릿 시장’, 집 밖에서 소비한 모든 초콜릿을 ‘가구 밖 초콜릿 시장’으로 구분된다.
 

 

먼저, 전체 초콜릿 시장 구매액 추이를 보면 빼빼로데이가 있는 11월부터 발렌타인데이, 화이트데이가 있는 3~4월이 성수기로 나타난다. 2년 전 성수기에는 코로나 발발 시점과 맞물리면서 가구 내 초콜릿 시장이 확대하는 듯하였으나, 작년 성수기 시즌은 규모가 급등하기보단 안정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가구 밖 초콜릿 시장은 전체에서 약 30% 정도 구매액 중요도 보이며 최근 성수기에도 가구 안 소비와 비교하면 과거대비 소폭 확대된 모습을 보였다.

 

 

근린형 채널인 슈퍼마켓은 가구 안팎으로 구매가 가장 높은 채널로 나타나며, 접근성이 뛰어난 편의점의 경우 가구 밖 시장에서 슈퍼마켓 다음으로 중요도 높게 나타난 모습 보인다. 반면에 가구 안 시장에서는 편의점을 통한 소비가 크지 않은 대신 온라인이 큰 비중을 차지하면서 소비자들의 구매 채널 또한 취식 상황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였다.

 

 

특히, 편의점을 기준으로 다양한 구매 제품군을 살펴보면 가구 밖 시장에서는 판 형태의 초콜릿, 초콜릿 과자에 해당하는 콤비, 낱개 포장이 되어 있어 섭취에 용이한 훼미리 타입 중심으로 구매가 이루어지는 모습이며, 가구 안 시장에서는 콤비 타입의 초콜릿이 중요도 36%대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편의점을 이용하는 가구 밖 시장의 여성 소비자는 51%의 구매액 중요도를 차지하며 남성 소비자 대비 높은 구매 경험율을 보인 것도 특징이다. 연령 기준으로는 편의점 내 남성 40대가 가장 높고, 여성 50대가 그 다음이었다. 남성 소비자가 여성 소비자 대비 더 자주 구매하는 경향을 보이기도 했다. 간식, 스낵용의 판, 콤비 타입 초콜릿을 구매한 여성 소비자에 비해 먹기에 편리한 바, 미니바, 훼미리 타입의 초콜릿을 선호한 남성 소비자의 모습도 확인됐다.

 

 

온라인 내 파이 타입과 낱개 포장의 형태인 훼미리 타입은 가구 안팎으로 중요도가 높은 모습을 보였다. 과자 타입의 콤비 초콜릿이 가구 안 시장 중심으로 구매가 이뤄지면서 중요도 30%를 차지했고, 최근 훼미리 타입의 중요도가 하락한 가운데 볼 타입이 가구 밖 시장의 중요도 1위 타입으로 자리했다.

 

 

가구 안 시장에서 세부 온라인 채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중요도 약 29%의 소셜커머스였다. 더불어 네이버쇼핑과 마켓컬리를 통한 구매가 크게 상승하면서 중요도가 높아진 것이 특징이고, 주요 채널 내 콤비, 파이, 훼미리 타입을 중심으로 구매가 이루어졌다. 마켓컬리의 경우 타 채널과 달리 훼미리 타입이 가장 큰 중요도를 차지한 것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가구 내 소비는 온라인에서 1년에 평균적으로 약 2회 초콜릿을 구매하는 가운데 코로나의 영향으로 대형마트 몰에서는 5회까지 증가했다가 최근 엔데믹에 접어들며 그 영향은 줄어드는 모습이다.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의 회당 구매액은 약 12,000원 대로 온라인 세부 리테일러 중 가장 높게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프리미엄한 제품의 구매도 나타나는 모습이다. 마켓컬리는 최근 초콜릿 구매가 더 빈번하게 이루어지면서 시장 내 입지가 확대되기도 했다.

 

칸타 월드패널 사업부 심영훈 이사는 “국내 초콜릿 시장 내 가구 안과 밖의 소비 행태 차이가 뚜렷한 모습을 보였다. 가구 안 시장 내 온라인의 중요도가 계속해서 높아지는 가운데, 온라인 리테일러 별로도 각기 다른 소비 패턴이 보이고 있다”라며, “가구 안팎 초콜릿 소비 행태 차이를 소비자 구매 행동 기반으로 분석하여 소비자의 세분화되는 니즈에 부합하는 TPO 별 전략을 수립할 필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