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6.9℃
  • 서울 26.0℃
  • 흐림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조금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29.1℃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6.8℃
  • 흐림금산 27.5℃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ESG외쳐도 진정성 없으면 '앙꼬 없는 찐빵' 동아쏘시오그룹의 진정성, 세상을 바꾼다

진정성이 담긴 동아쏘시오그룹의 ESG 경영
"E, S, G 중 가장 먼저 바뀌어야 할 것은 G(지배구조)"
투명성·독립성 확보한 이사회, 친환경 제품과 사회공헌

G.ECONOMY(지이코노미) 박준영 기자 | ‘국민 건강을 지킨다’는 신념과 ‘이웃에 나눔을 실천한다’는 목적을 바탕으로 기업 활동을 해왔다고 자부하는 동아쏘시오그룹은 사회와 더불어 지속적인 성장을 추구하며 건강하고 행복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 기업이다.

 

‘자연과 사람, 모두가 건강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환경 보호 활동을 꾸준히 이어왔고, 기업의 이윤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수많은 도전도 거듭해 왔다. 또한, 투명한 지배구조를 구축하며 이해관계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심각해지는 환경·사회 문제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ESG 경영을 강화시키고 있다. 소비자와 투자자의 인식도 달라졌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ESG 경영에 힘을 쏟는 기업에 더욱 관심을 가진다.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였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는 기업의 가치와 지속 가능성을 판단하는 지표로 자리 잡았다. 이제 ESG 경영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물건(서비스)만 잘 만들면 되는 시대는 확실히 저물어가는 모습이다.

 

기업들은 매출, 영업이익 같은 성과 지표 위주에서 기후변화와 생태계 보호, 공정한 경쟁과 사회공헌에 매진하며, 이사회 독립성과 투명성을 보여주는 데 힘을 쏟게 됐다. 다만 ‘그린 워싱’ 같은 이슈도 생긴다. 기업들이 추구하는 ESG 경영이 단기적이고, 단편적이어서는 지속 가능한 기업의 가치를 증명할 수가 없다.

 

ESG 경영은 기업을 알리는 단순한 홍보 수단 또는 매개나 방식이 아니라 기업 경영의 올바른 방향성을 진정성 있게 담은 것이어야 ESG 시대에 가치를 증명할 수 있다.

 

투명하고 합리적인 지배구조 신뢰와 가치 높인다

모두가 ESG 경영을 외치는 시대에 어떤 기업이 ESG 경영에 ‘진심’인가 알아보려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지배구조다. 지배구조는 기업의 의사결정을 내리는 가장 결정적인 시스템이기 때문.

 

의사결정은 다양한 관점에서 합리적으로 내려져야 하며, 기업의 의사결정 과정에 영향을 받는 이해관계자들에게 최대한 많은 정보가 여과 없이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가 투명하고 합리적인 지배구조를 갖추는 데 주력하는 이유다.

 

내부 의사결정 주체인 이사회가 합리적인 판단과 의사결정을 할 수 있으려면 독립성이 필요하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이를 강화하기 위해 먼저 사외이사가 과반이 되도록 이사회를 구성한다. 이사회 의장 또한 대표이사와 분리해 사외이사가 의장직을 수행한다.

 

특히 이사회 내 감사위원회, 평가보상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사외이사 3분의 2 이상으로 구성하면서 독립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기업지배구조현황 ▲이사회·위원회 규정 ▲주주에 관한 사항 ▲이사회·감사 기구에 관한 사항 등 지배구조 관련 내용이 적힌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공개하며 지배구조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이해를 돕고 있다.

 

‘기업지배구조보고서’는 기업의 지배구조 정보를 상세히 기술한 보고서로 기업 경영 투명성과 독립성을 가늠하는 지표다. 지배구조 일반, 주주, 이사회, 감사 기구 등의 항목으로 나뉘어 작성된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의무 제출 대상이 아님에도 2018년부터 자발적으로 ‘기업지배구조서’를 제출하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발행한 기업지배구조보고서에는 15개 핵심지표 중 13개 항목을 준수하며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제출한 15개 제약·바이오기업 중 가장 높은 86.7%의 준수율을 달성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가 2020년부터 매년 발간하는 그룹 통합보고서 ‘가마솥(GAMASOT)’도 같은 맥락이다. 기업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그룹의 재무·비재무적 성과는 물론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한 노력을 투명하게 공개해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을 돕는 작업이다.

 

동아쏘시오그룹의 ▲경영철학과 주요 성과 ▲공유가치창출(CSV) 활동 ▲그룹사별 성과와 계획 등을 소개하고 있으며, 특히 ESG 관점에서의 ▲사회책임경영 활동과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등의 친환경 활동 성과를 수록했다.

 

 

친환경 문화 조성, 친환경 요소 적용한 제품 지속적으로 선보인다

전 세계에 닥친 기후변화와 환경 오염 문제는 우리가 체감하든 못하든 코앞으로 다가와 있다. 환경에 대한 소중함이 더욱 와닿는 시점에서 기업들도 책임에 공감하며 환경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실천하는 추세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그룹 내 친환경 문화 조성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8일부터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 컵 사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동아쏘시오홀딩스 사내 카페 ‘DA1201’에서도 일회용 컵이 아닌 다회용 컵을 제공한다. 사용된 다회용 컵은 사옥의 층마다 비치된 수거함을 통해 수거하며, 전문업체가 매일 수거해 7단계 세척 작업을 거쳐 재사용 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 관계자는 “사내 카페에서 직원들에게 제공하는 하루 평균 음료는 평균 약 300잔”이라고 밝혔다. 이를 다회용 컵으로 대체하면, 연간 탄소 저감량 약 4.8t 감소 효과를 예상할 수 있는데 이는 30년생 소나무 740그루가 1년간 탄소를 흡수하는 효과와 같다.

 

또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21년부터 업무용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면 교체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만이 아니다.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동아오츠카 ▲용마로지스 ▲수석 등 동아쏘시오그룹의 모든 그룹사가 동참하며, 업무용 차량의 연도별 교체주기에 따라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나가는 5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현재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영업용 차량 중 약 70%가 하이브리드차로 운행되고 있으며, 동아쏘시오홀딩스는 2024년까지 총 360대의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하게 된다.

 

이 같은 친환경 차량 전환으로 어느 정도의 효과를 볼 수 있을까. 관계자는 “차량 1대당 연간 약 3만㎞를 운행한다고 하면 4년간 약 2,251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동아제약은 친환경 요소를 적용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어린이 가그린’ 제품에는 제품 접착 화학물질을 줄여 라벨을 쉽게 제거할 수 있는 ‘인몰드 라벨’을 적용했다. 라벨 디자인에는 ‘뜯는 곳’을 표기해 소비자들이 쉽게 분리수거와 재활용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또한, 멸종 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반달가슴곰, 수리부엉이 등 멸종 위기 동물 9종을 패키지에 디자인에 담아 생태계 보호에 대한 인식을 높였다.

 

어린이 전문 건강기능식품 ‘미니막스’는 친환경 패키지가 적용된 제품 생산으로 녹색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재활용된 펄프로 만들어 분리수거도 쉽고 용기를 둘러싼 ‘띠지’는 친환경적인 포장재 ‘어스팩(Earth pack)’이 적용됐다. 어스팩은 설탕 공정에서 발생하는 사탕수수로 만든 ‘비목재 종이’로 업계의 주목을 받는 친환경 소재다.

 

약국에 가면 박카스 로고가 인쇄된 비닐봉지에 약을 담아온 기억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 비닐봉지는 추억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동아제약은 약국에 제공하던 ‘박카스 비닐봉지’를 재생용지를 사용한 친환경 종이봉투로 전면 교체했다. 종이봉투는 기존 비닐봉지 대비 제작비용이 3배가량 높다. 환경 보호를 위해 비용 부담을 기꺼이 감수하기로 한 동아제약의 결단이다.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 건강한 사회 만든다

동아쏘시오그룹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과 기부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가며 건강한 사회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동아제약은 지난해 3월, 멸종 위기 동물 보호를 위한 어린이 가그린 ‘SAVE 2 SAVE’ 캠페인을 시작했다. 어린이 가그린 수익금의 일부를 멸종 위기 동물 보호 기금을 조성해 멸종 위기 동물 종 보전 보호 사업에 사용한다.

 

지난 11일에는 ‘SAVE 2 SAVE’ 캠페인의 일환으로 임직원들이 직접 서울대공원 동물원 벽화 그리기 및 도색 자원봉사 활동을 실시하기도 했다.

 

동아에스티는 지난 14일, 취약계층 골다공증 환자 치료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고령 여성 골다공증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선정된 대상자들은 골다공증 치료제를 최대 1년분까지 지원받는다.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저마다의 꿈을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나눔 활동도 펼치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난해 12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를 통해 소아암과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가정과 학교로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했다.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한 비대면 걸음 기부 캠페인 ‘:D-Style Walking(디스타일 워킹)’으로 마련한 기부금 1억 원과 동아쏘시오그룹이 후원하는 프로골퍼 박상현, 함정우, 이동민 선수가 각 1천만 원씩 기부에 참여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와 동아제약은 여성 청소년들의 기본권 보장과 건강하게 성장하는 데 보탬이 되고자 노력해오고 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난 2021년 상주시와 함께 지역사회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을 위한 생리대 후원 업무 협약을 맺었다. 동아제약도 동대문구 저소득 가정 여성 청소년을 위한 생리대 지원 캠페인 ‘한 템포 더 따뜻하게’를 통해 생리대를 지원하고, 생리대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여성 청소년 생리대 후원사업에 매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