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0.6℃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6.2℃
  • 흐림강화 -4.3℃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5℃
  • 흐림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채희봉 가스공사, ‘서민용’만 6개월간 미수금 '3조 3천억'↑…요금인상 직격타 ‘서민’?

6월 기준 민수용 미수금 5조 1000억, 상업용·발전용 미수금 오히려 감소

 

G.ECONOMY(지이코노미) 손성창 기자 | 가정용, 자영업자용인 민수용에서만 가스공사 미수금의 대부분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신영대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군산,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도시가스용 원료비 미수금 추이’에 따른 것이다. 

 

2022년 올해 6월 기준 총 미수금은 5조 4011억원이다. 이 중 약 95%에 달하는 5조 1087억원이 민수용이었다.

 

이는 2021년 1분기 민수용 미수금 2788억원 대비 약 18배, 12월 기준 민수용 미수금 1조 7656억원 대비 약 3배 늘어난 수치다. 

 

같은 시기인 2021년 12월 대비 22년 6월의 상업용 도시가스 미수금은 4410억 원에서 2966억원으로 줄었다. 도시가스 발전용 미수금은 319억원에서 오히려 42억원을 더 거둬들였다. 

 

즉 일반국민과 자영업자가 사용하는 민수용에서만 미수금이 증가한 것이다.

 

 

이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가스요금 인상이다. 과거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6조원에 육박하는 미수금을 4년여 후인 2017년이 되어서야 모두 회수했던 사실과 비교했을 때, 당장 원료비 인하가 가시화되지 않는 현재는 대규모 미수금 해결을 위해서는 가스요금 인상이 가장 빠른 방법이기 때문이다. 

 

실제 가스공사는 오는 10월 요금 인상을 예고했다.

 

신영대 의원은 “고물가로 시름하는 국민들에게 자칫 가스요금 인상이 더 큰 고통을 안겨줄까 우려가 된다”며, “다가오는 동절기에 서민들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가스요금 인상 시점, 인상 폭 등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